연합뉴스 본문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연합뉴스 최신기사
뉴스 검색어 입력 양식

대구시의회 국회 방문해 대구경북신공항특별법 제정 촉구

송고시간2021-02-26 16:10

beta

대구시의회는 26일 국회를 방문해 최근 국회 국토교통위원회의 '대구·경북 신공항특별법' 보류에 항의하고 특별법 제정을 재차 촉구했다.

시의원 10여 명은 국회 본관 앞 집회에서 "영남권 관문 공항을 세우려는 십여 년간의 기다림이 자치단체장 보궐선거 표팔이로 하루아침에 짓밟힌 현실에 분노한다"며 "510만 대구·경북 시·도민 소망을 담아 신공항특별법이 신속히 제정되도록 정치권이 나서 달라"고 요구했다.

시의원들은 결의문을 통해 국회가 영남권 5개 시·도간 합의를 깬 가덕도 신공항 특별법 단독 처리를 중단하고 대구·경북 신공항특별법과 함께 추진할 것, 정부는 대구·경북 신공항을 관문 공항에 걸맞은 규모로 건설할 것 등을 요구했다.

요약 정보 인공지능이 자동으로 줄인 '세 줄 요약' 기술을 사용합니다. 전체 내용을 이해하기 위해서는 기사 본문과 함께 읽어야 합니다. 제공 = 연합뉴스&줌인터넷®
"대구·경북 신공항특별법 제정 추진하라"
"대구·경북 신공항특별법 제정 추진하라"

[대구시의회 제공. 재판매 및 DB 금지]

(대구=연합뉴스) 홍창진 기자 = 대구시의회는 26일 국회를 방문해 최근 국회 국토교통위원회의 '대구·경북 신공항특별법' 보류에 항의하고 특별법 제정을 재차 촉구했다.

시의원 10여 명은 국회 본관 앞 집회에서 "영남권 관문 공항을 세우려는 십여 년간의 기다림이 자치단체장 보궐선거 표팔이로 하루아침에 짓밟힌 현실에 분노한다"며 "510만 대구·경북 시·도민 소망을 담아 신공항특별법이 신속히 제정되도록 정치권이 나서 달라"고 요구했다.

시의원들은 결의문을 통해 국회가 영남권 5개 시·도간 합의를 깬 가덕도 신공항 특별법 단독 처리를 중단하고 대구·경북 신공항특별법과 함께 추진할 것, 정부는 대구·경북 신공항을 관문 공항에 걸맞은 규모로 건설할 것 등을 요구했다.

그러나 국회는 이날 본회의를 열어 가덕도 신공항 건설을 위한 특별법을 가결했다.

장상수 의장은 "대구·경북은 이제 물러설 곳이 없다"며 "반드시 대구·경북 신공항특별법이 제정될 수 있도록 모든 방안을 강구하겠다"고 밝혔다.

realism@yna.co.kr

댓글쓰기
에디터스 픽Editor's Picks

영상

뉴스
댓글 많은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