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합뉴스 본문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연합뉴스 최신기사
뉴스 검색어 입력 양식

남구준 국가수사본부장 취임…"경찰 역량 증명하겠다"(종합)

송고시간2021-02-26 16:00

beta

남구준(54) 초대 경찰청 국가수사본부장이 26일 취임하며 공식 업무를 시작했다.

남 본부장은 경찰청에서 열린 취임식에서 "1954년 형사소송법 제정 이래 66년간 고착됐던 '검사 지배형 수사구조'가 국민 염원으로 '민주적인 수사구조'로 바뀌었다"며 "새 시대를 열어가는 역사적 전환점에서 중책을 맡게 됐다"고 말했다.

그는 "국민들께서 경찰의 수사 역량과 공정성에 의구심을 갖고 있다는 점을 잘 알고 있다"며 "이제 국수본 출범과 함께 온전한 수사 주체로서 책임 있는 모습을 보여주고 역량을 증명하겠다"고 약속했다.

요약 정보 인공지능이 자동으로 줄인 '세 줄 요약' 기술을 사용합니다. 전체 내용을 이해하기 위해서는 기사 본문과 함께 읽어야 합니다. 제공 = 연합뉴스&줌인터넷®
취임사 하는 남구준 경찰청 초대 국수본부장
취임사 하는 남구준 경찰청 초대 국수본부장

(서울=연합뉴스) 이지은 기자 = 남구준 경찰청 초대 국가수사본부장이 26일 오후 서울 서대문구 경찰청에서 열린 취임식에서 취임사를 하고 있다. jieunlee@yna.co.kr

(서울=연합뉴스) 김승욱 기자 = 남구준(54) 초대 경찰청 국가수사본부장이 26일 취임하며 공식 업무를 시작했다.

남 본부장은 경찰청에서 열린 취임식에서 "1954년 형사소송법 제정 이래 66년간 고착됐던 '검사 지배형 수사구조'가 국민 염원으로 '민주적인 수사구조'로 바뀌었다"며 "새 시대를 열어가는 역사적 전환점에서 중책을 맡게 됐다"고 말했다.

남 본부장은 "개정 형사소송법과 경찰법은 '견제와 균형의 원리에 의해 형사사법 체계가 작동돼야 하고, 수사기관은 정치적 중립을 지켜야 한다'는 국민의 준엄한 명령"이라며 "국수본은 오로지 국민을 위한 수사기관으로 거듭나겠다"고 말했다.

그는 "국민들께서 경찰의 수사 역량과 공정성에 의구심을 갖고 있다는 점을 잘 알고 있다"며 "이제 국수본 출범과 함께 온전한 수사 주체로서 책임 있는 모습을 보여주고 역량을 증명하겠다"고 약속했다.

남 본부장은 이어 "인권을 최우선 가치로 여기는 수사환경을 만들겠다"며 "국민의 관점에서 수사 절차상 취약 요소가 없는지 점검하고 제도적 개선책도 마련하겠다"고 말했다.

그는 경찰 조직과 관련해 "우수 자원을 선발하고 역량 있는 수사관이 능력을 발휘할 수 있도록 인사의 전문성·공정성을 확보하겠다"며 "높아진 국민 눈높이에 맞게 단계별 심사체계를 고도화해 수사 완결성도 한층 높이겠다"고 덧붙였다.

남 본부장은 전국 3만여 명의 수사 경찰에게는 "자긍심을 갖고 업무에 집중할 수 있도록 현장 인력 증원, 사건수사비 증액 등 인력·예산 여건 개선을 위해 최선을 다하겠다"고 약속했다.

1967년 경남 진주에서 태어난 남 본부장은 마산 중앙고와 경찰대(5기) 행정학과를 졸업하고 경남청 수사과장·경찰청 형사과장·창원 중부경찰서장·경찰청 사이버안전국장을 거쳐 작년 8월 경남경찰청장으로 부임했다.

2018년 8월부터는 1년간 청와대 국정기획상황실에서 파견 근무했다.

ksw08@yna.co.kr

댓글쓰기
에디터스 픽Editor's Picks

영상

뉴스
댓글 많은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