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합뉴스 본문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연합뉴스 최신기사
뉴스 검색어 입력 양식

'간이역' 손현주 "촬영하며 입술 터져…예능이 연기보다 힘들다"

송고시간2021-02-26 15:12

beta

배우 손현주(56)가 명예 간이역 장으로 변신해 사라져가는 간이역과 그 마을의 모습을 담아낸다.

'국민 배우'로 자리 잡은 그가 데뷔 30년 만에 처음으로 고정 멤버로 출연하는 예능 MBC TV '손현주의 간이역'이 27일 밤 시청자들에게 첫선을 보인다.

손현주는 26일 온라인으로 열린 제작발표회에서 "어쩌면 사라져버릴 수 있는, 사라져가는 275개 간이역의 아름다움을 시청자들에게 선물해드리고자 나섰다"고 출연 계기를 밝혔다.

요약 정보 인공지능이 자동으로 줄인 '세 줄 요약' 기술을 사용합니다. 전체 내용을 이해하기 위해서는 기사 본문과 함께 읽어야 합니다. 제공 = 연합뉴스&줌인터넷®

"화려한 예능 아닌 편안한 힐링 프로그램"…MBC TV 27일 밤 첫 방송

MBC TV 새 예능 '손현주의 간이역'의 배우 손현주
MBC TV 새 예능 '손현주의 간이역'의 배우 손현주

[MBC 제공. 재판매 및 DB 금지]

(서울=연합뉴스) 김정진 기자 = 배우 손현주(56)가 명예 간이역 장으로 변신해 사라져가는 간이역과 그 마을의 모습을 담아낸다.

'국민 배우'로 자리 잡은 그가 데뷔 30년 만에 처음으로 고정 멤버로 출연하는 예능 MBC TV '손현주의 간이역'이 27일 밤 시청자들에게 첫선을 보인다.

손현주는 26일 온라인으로 열린 제작발표회에서 "어쩌면 사라져버릴 수 있는, 사라져가는 275개 간이역의 아름다움을 시청자들에게 선물해드리고자 나섰다"고 출연 계기를 밝혔다.

그는 "예능이라고 생각했다면 도전하지 못했을 것"이라면서 "화려하게 포장된 재미보다는 있는 그대로의 모습을 잘 담아서 편안하게 힐링할 수 있는 프로그램"이라고 설명했다.

이어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시국에 시청자분들이 다닐 수 없는 곳들을 저희가 대신해서 다니면서 아름다운 그림을 안방에서 좀 즐기실 수 있었으면 한다"는 바람을 덧붙였다.

첫 예능 도전에 대해서는 "힘들지 않다는 건 거짓말일 것"이라며 "드라마나 영화를 찍으면서도 그렇진 않았는데 이번엔 입술이 터졌다. 연기는 내 것만 하면 되는데 예능은 주변을 다 봐야 해서 상당히 힘든 거라는 걸 느꼈다"고 토로했다.

초대하고 싶은 게스트로는 배우 장혁, 송중기, 원빈, 현빈, 그룹 샤이니의 민호를 꼽았다.

MBC TV 새 예능 '손현주의 간이역' 출연진
MBC TV 새 예능 '손현주의 간이역' 출연진

[MBC 제공. 재판매 및 DB 금지]

코미디언 김준현과 배우 임지연은 손현주와 함께 명예 역무원으로 나서 전국 각지의 사라져가는 간이역을 방문하고, 그 역사와 아름다움을 전한다.

임지연은 손현주에 대해 "너무 하늘 같은 선배님이라는 느낌이 있었는데, 실제로는 너무 편안하게 대해주셔서 그 친숙함이 장점인 것 같다"면서도 "너무 많은 정보를 가지고 계신다는 게 장점이자 단점"이라고 말하며 웃었다.

그는 "배우로서 차가운 느낌이라는 이야기를 많이 들었는데 털털하고 친근한 임지연 자체의 모습을 보여드리겠다"고 각오를 밝혔다.

김준현은 "정말 흘러가는 대로 놔두는 프로그램이라 제가 코미디언으로서 조언하기보다 오히려 신선한 형식의 분위기들을 더 많이 배워가는 것 같다"고 말했다.

이어 "매회 시원시원하게 밥을 먹는 모습을 보여드릴 예정이니 풍족한 먹방을 기대해달라"면서 "같은 시간에 '펜트하우스 2'를 한다고 들었는데 드라마는 몰아보는 맛이 있으니 본방송은 저희 프로그램을 시청해주셨으면 한다"고 강조했다.

MBC TV 새 예능 '손현주의 간이역' 출연진
MBC TV 새 예능 '손현주의 간이역' 출연진

[MBC 제공. 재판매 및 DB 금지]

연출을 맡은 주명수 PD는 "간이역을 잘 알려서 사라지지 않게 할 수 있도록 노력하고자 한다"면서 "간이역들이 대한민국의 혈관 역할을 하고 있듯이 코로나19 시대에 출연자 세 분이 시민분들을 만나면서 소통의 혈관 역할을 할 수 있을 것"이라고 기대를 내비쳤다.

27일 오후 9시 50분 MBC TV 첫 방송.

stopn@yna.co.kr

댓글쓰기
에디터스 픽Editor's Picks

영상

뉴스
댓글 많은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