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합뉴스 본문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연합뉴스 최신기사
뉴스 검색어 입력 양식

'맛·향·효능 뛰어난' 완도 비파 본격 수확…올해 400t 생산

송고시간2021-02-26 14:51

beta

전남 완도군은 황금색 웰빙 과일인 비파를 본격적으로 수확해 백화점과 온라인 마켓 등에 출하하고 있다.

비파는 전국적으로 약 101㏊가 재배되고 있으며, 완도는 72ha로 비파 최대 주산지다.

요약 정보 인공지능이 자동으로 줄인 '세 줄 요약' 기술을 사용합니다. 전체 내용을 이해하기 위해서는 기사 본문과 함께 읽어야 합니다. 제공 = 연합뉴스&줌인터넷®
완도 비파
완도 비파

[완도군 제공·재판매 및 DB 금지]

(완도=연합뉴스) 조근영 기자 = 전남 완도군은 황금색 웰빙 과일인 비파를 본격적으로 수확해 백화점과 온라인 마켓 등에 출하하고 있다.

비파는 전국적으로 약 101㏊가 재배되고 있으며, 완도는 72ha로 비파 최대 주산지다.

완도 비파는 온난한 해양성 기후 지역에서 자라 풍부한 일조량과 해풍의 영향으로 당도가 높다.

완도 비파는 비가림 하우스에서 겨울철 최저 온도를 0도 이상, 주간 온도는 30도를 넘지 않도록 유지하며 생산해 국내에서 가장 빨리 출하한다.

비파 과실은 황금색을 띠며 폴리페놀, 베타카로틴, 비타민A, 칼륨 등이 풍부해서 성인병 예방과 혈압 조절 등에 도움을 준다.

잎은 우르솔릭산, 에피카네킨, 아미그달린 등을 함유하고 있어 면역력 향상, 피부 노화 방지, 충치 예방 등에 효과가 있는 것으로 알려졌다.

'비파나무가 자라고 있는 가정에는 아픈 사람이 없다'는 말이 있을 정도로 비파는 항산화, 피로 해소 등 각종 효능을 갖춘 웰빙 식품이다.

비파는 과실뿐만 아니라 다양하게 즐길 수 있는데, 비파 농축 주스와 비파 잎차, 비파 와인, 비파 식초 등이 판매되고 있다.

완도군 관계자는 26일 "친환경으로 재배하고 있어 맛과 향, 효능이 뛰어난 완도 비파가 더 많이 알려져 농가 소득 향상에 보탬이 될 수 있도록 홍보 등에도 적극 앞장서겠다"고 말했다

chogy@yna.co.kr

댓글쓰기
에디터스 픽Editor's Picks

영상

뉴스
댓글 많은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