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합뉴스 본문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연합뉴스 최신기사
뉴스 검색어 입력 양식

김천역 앞에 파발마 조형물 설치…"교통 요충지 상징"

송고시간2021-02-27 07:32

beta

경북 김천시는 김천역 광장에 파발마 조형물을 설치했다고 27일 밝혔다.

교통 요충지였던 김천의 역사적 상징성을 나타내고 쇠퇴하는 김천역 주변을 활기차게 만들고자 역동적인 모습의 파발마 조형물을 설치한 것이다.

김천시 관계자는 "김천역사의 노후화, KTX 김천·구미역 신설로 김천역 주변이 점차 쇠퇴함에 따라 가로경관 개선, 쇼핑거리 조성, LED 가로등 설치 등의 밝은 거리·광장 조성사업을 하고 있다"고 말했다.

요약 정보 인공지능이 자동으로 줄인 '세 줄 요약' 기술을 사용합니다. 전체 내용을 이해하기 위해서는 기사 본문과 함께 읽어야 합니다. 제공 = 연합뉴스&줌인터넷®
김천역 앞 파발마 조형물
김천역 앞 파발마 조형물

[김천시 제공. 재판매 및 DB 금지]

(김천=연합뉴스) 박순기 기자 = 경북 김천시는 김천역 광장에 파발마 조형물을 설치했다고 27일 밝혔다.

파발마는 조선 후기에 공무상 급한 일을 보러 가던 사람이 타던 말이다.

교통 요충지였던 김천의 역사적 상징성을 나타내고 쇠퇴하는 김천역 주변을 활기차게 만들고자 역동적인 모습의 파발마 조형물을 설치한 것이다.

주간에는 푸른 초원을 달리는 파발마의 모습을, 밤에는 LED 조명에 비친 황금빛의 모습을 볼 수 있다.

조형물 옆에는 김천 파발마의 역사적 의미와 상징성을 설명한 안내판도 설치했다.

김천시 관계자는 "김천역사의 노후화, KTX 김천·구미역 신설로 김천역 주변이 점차 쇠퇴함에 따라 가로경관 개선, 쇼핑거리 조성, LED 가로등 설치 등의 밝은 거리·광장 조성사업을 하고 있다"고 말했다.

parksk@yna.co.kr

댓글쓰기
에디터스 픽Editor's Picks

영상

뉴스
댓글 많은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