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합뉴스 본문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연합뉴스 최신기사
뉴스 검색어 입력 양식

고양시, GPS 빅데이터 활용해 체납 차량 단속한다

송고시간2021-02-27 06:23

beta

경기 고양시는 지난달 구축한 'GPS 위치기반 빅데이터 영치시스템'을 활용, 자동차세 체납차량 단속을 3월 1일부터 본격적으로 시작한다고 27일 밝혔다.

'GPS 위치기반 빅데이터 영치시스템'은 차량번호 인식 카메라가 장착된 차량이 거리에서 촬영한 체납 차량의 위치 등 빅데이터를 기반으로 체납 차량을 추적해 번호판 영치나 체납자의 차량을 압류할 수 있도록 하는 방식이다.

고양시 관계자는 "'GPS 위치기반 빅데이터 영치시스템'을 활용해 효율적으로 체납 차량을 단속할 수 있어 재원 확보에 도움이 될 것으로 기대한다"며 "추후 자동차세 체납 단속뿐만이 아니라, 각종 교통 과태료 체납 차량 단속까지 영역을 확대할 예정"이라고 말했다.

요약 정보 인공지능이 자동으로 줄인 '세 줄 요약' 기술을 사용합니다. 전체 내용을 이해하기 위해서는 기사 본문과 함께 읽어야 합니다. 제공 = 연합뉴스&줌인터넷®

'GPS 위치기반 빅데이터 영치시스템' 구축…3월부터 본격 시행

(고양=연합뉴스) 노승혁 기자 = 경기 고양시는 지난달 구축한 'GPS 위치기반 빅데이터 영치시스템'을 활용, 자동차세 체납차량 단속을 3월 1일부터 본격적으로 시작한다고 27일 밝혔다.

체납 차량 집중단속...도로 위 달리는 차 번호판도 압수(CG)
체납 차량 집중단속...도로 위 달리는 차 번호판도 압수(CG)

[연합뉴스TV 제공]

'GPS 위치기반 빅데이터 영치시스템'은 차량번호 인식 카메라가 장착된 차량이 거리에서 촬영한 체납 차량의 위치 등 빅데이터를 기반으로 체납 차량을 추적해 번호판 영치나 체납자의 차량을 압류할 수 있도록 하는 방식이다.

이를 토대로 상습체납자의 생활근거지를 파악해 그 주변에서 효율적인 단속 활동을 진행할 수 있다고 고양시는 설명했다.

기존에는 고양시 전체의 체납 차량 정보와 CCTV를 탑재한 차량이 고양시 전역을 무작위로 다니며 채납 차량을 찾아냈다.

그러나 'GPS 위치기반 빅데이터 영치시스템'을 적용하면 고액·고질 체납자를 중심으로 맞춤형 단속 활동이 가능하다.

또 빅데이터를 활용하면 장소별 적발 실적을 집계 분석, 적발 가능성이 높은 지역을 중심으로 단속 차량을 운행하고 미리 대응할 수 있어 단속 효과를 높일 수 있다.

특히 정보가 쌓일수록 더 정확해지는 빅데이터 특성상 시간이 지날수록 더욱 체계적인 단속 활동이 가능할 것으로 고양시는 기대했다.

고양시 관계자는 "'GPS 위치기반 빅데이터 영치시스템'을 활용해 효율적으로 체납 차량을 단속할 수 있어 재원 확보에 도움이 될 것으로 기대한다"며 "추후 자동차세 체납 단속뿐만이 아니라, 각종 교통 과태료 체납 차량 단속까지 영역을 확대할 예정"이라고 말했다.

한편 고양시의 지난해 말 자동차세 누적 체납액은 230억원, 교통 과태료 체납액은 530억원에 달한다.

GPS 위치기반 빅데이터 영치시스템은 오산시에서 2019년 최초로 개발해 특허를 받았다.

nsh@yna.co.kr

댓글쓰기
에디터스 픽Editor's Picks

영상

뉴스
댓글 많은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