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합뉴스 본문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연합뉴스 최신기사
뉴스 검색어 입력 양식

양대 노총 위원장, 협력 다짐…"자본과 정권에 함께 맞설 것"(종합)

송고시간2021-02-26 14:19

beta

양대 노총 위원장이 26일 만나 노동자 권익 증진을 위한 협력을 다짐했다.

김동명 한국노동조합총연맹(한국노총) 위원장과 양경수 전국민주노동조합총연맹(민주노총) 위원장은 이날 오전 서울 여의도 한국노총회관에서 면담했다.

이 자리에서 김 위원장은 "자본과 정권은 항상 노동을 대상화하면서 관리하고 싶어 하는데 우리는 절박한 노동의 문제를 풀어야 하는 입장"이라며 "한국노총과 민주노총이 어떤 힘이든 하나로 모으고 함께해나가기를 소망한다"고 밝혔다.

요약 정보 인공지능이 자동으로 줄인 '세 줄 요약' 기술을 사용합니다. 전체 내용을 이해하기 위해서는 기사 본문과 함께 읽어야 합니다. 제공 = 연합뉴스&줌인터넷®

민주노총 위원장, 한국노총 방문…최저임금 심의서 긴밀 공조키로

인사하는 양대노총 위원장
인사하는 양대노총 위원장

(서울=연합뉴스) 이지은 기자 = 양경수 전국민주노동조합총연맹(민주노총) 위원장(왼쪽)과 김동명 한국노동조합총연맹(한국노총) 위원장이 26일 오전 서울 영등포구 한국노총에서 가진 양대노총 지도부 상견례에서 인사를 나누고 있다. 2021.2.26 jieunlee@yna.co.kr

(서울=연합뉴스) 이영재 기자 = 양대 노총 위원장이 26일 만나 노동자 권익 증진을 위한 협력을 다짐했다.

김동명 한국노동조합총연맹(한국노총) 위원장과 양경수 전국민주노동조합총연맹(민주노총) 위원장은 이날 오전 서울 여의도 한국노총회관에서 면담했다.

두 사람의 만남은 지난달 초 취임한 양 위원장이 민주노총 지도부 구성을 완료하고 한국노총을 예방하는 방식으로 이뤄졌다.

이 자리에서 김 위원장은 "자본과 정권은 항상 노동을 대상화하면서 관리하고 싶어 하는데 우리는 절박한 노동의 문제를 풀어야 하는 입장"이라며 "한국노총과 민주노총이 어떤 힘이든 하나로 모으고 함께해나가기를 소망한다"고 밝혔다.

양 위원장은 지금이 한국 사회의 대전환기라며 "우리가 얼마나 단결하고 힘을 합치는가에 따라 미래는 노동자들의 것이 될 것인지, 아니면 자본과 기득권에 지배당하는 삶을 살 것인지 판가름 날 수 있을 것"이라고 화답했다.

김 위원장과 양 위원장은 지난달 초 국회 앞에서 중대재해처벌법 제정을 촉구하는 기자회견을 함께한 바 있다.

양대 노총 지도부는 이날 노동자 권익 증진을 위한 다양한 협력 방안을 논의했다.

특히 양대 노총은 내년도 최저임금 심의에서 긴밀히 공조해나가기로 했다.

현 정부 들어 최저임금은 2018년 16.4%, 2019년 10.9% 올랐지만, 지난해와 올해 인상률은 각각 2.9%, 1.5%로 급격히 떨어진 상황이다.

윤택근 민주노총 수석부위원장은 "최저임금 결정 과정은 그동안 (최저임금 심의의 키를 쥔) 공익위원들에게 노동자들이 끌려가는 모양새였다"며 "이를 극복하기 위해 양대 노총이 새로운 접근 방식을 논의하고 함께 만들어가야 한다"고 강조했다.

한자리 모인 양대노총 지도부
한자리 모인 양대노총 지도부

(서울=연합뉴스) 이지은 기자 = 양경수 전국민주노동조합총연맹(민주노총) 위원장과 김동명 한국노동조합총연맹(한국노총) 위원장 등 양대노총 지도부가 26일 오전 서울 영등포구 한국노총에서 가진 상견례에서 인사를 나누고 있다. 2021.2.26 jieunlee@yna.co.kr

ljglory@yna.co.kr

댓글쓰기
에디터스 픽Editor's Picks

영상

뉴스
댓글 많은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