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합뉴스 본문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연합뉴스 최신기사
뉴스 검색어 입력 양식

김승남 의원 "4차 재난지원금 대상에 화훼농가 등 포함해야"

송고시간2021-02-26 11:34

beta

더불어민주당 김승남(전남 고흥·보성·장흥·강진) 국회의원은 26일 "신종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으로 피해가 큰 화훼농가·친환경 농산물 생산 농가·겨울 수박 농가 등을 4차 재난지원금 대상에 포함해야 한다"고 밝혔다.

김승남 의원실에 따르면 코로나19로 결혼·입학·졸업식 등 각종 행사와 모임이 금지되면서 화환·꽃다발 등의 소비가 매우 감소했다.

요약 정보 인공지능이 자동으로 줄인 '세 줄 요약' 기술을 사용합니다. 전체 내용을 이해하기 위해서는 기사 본문과 함께 읽어야 합니다. 제공 = 연합뉴스&줌인터넷®
김승남 의원
김승남 의원

[김승남 의원실 제공]

(고흥=연합뉴스) 여운창 기자 = 더불어민주당 김승남(전남 고흥·보성·장흥·강진) 국회의원은 26일 "신종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으로 피해가 큰 화훼농가·친환경 농산물 생산 농가·겨울 수박 농가 등을 4차 재난지원금 대상에 포함해야 한다"고 밝혔다.

김승남 의원실에 따르면 코로나19로 결혼·입학·졸업식 등 각종 행사와 모임이 금지되면서 화환·꽃다발 등의 소비가 매우 감소했다.

화훼 생산농가 지난해 피해액만 283억원으로 추정되며, 카네이션·장미꽃·백합 등 절화류의 하루 거래량도 평년 174만5천단에서 지난해 11만단으로 줄었다.

또 등교 제한으로 개학 연기·원격수업·학교 밀집도 조정 등으로 급식률이 낮아지면서 급식용 친환경 농산물 소비도 감소했다.

친환경 농산물을 급식에 납품하는 계약 농가는 1만6천500 농가의 손실 규모만 522억원에 이른다.

주 소비처인 음식점 등의 영업 제한으로 피해를 본 과수 농가 중 겨울수박 농가는 사실상 가격이 반 토막이 날 정도로 피해가 크다.

현재 겨울수박 도매가격은 kg당 1천124원으로 평년(2천385원) 대비 52.9%, 전년(2천608원) 대비 56.9%나 하락했다.

지난해 피해액만 70억원으로 추정된다.

하지만 지난해 화훼농가에 소비 촉진 목적으로 지원된 비용은 고작 20억원에 그쳤다.

이마저도 경매 수수료 인하, 금리 인하 등 간접적인 지원에 불과했다.

김승남 의원은 이에 따라 2만6천700 피해 농가에 100만원씩의 재난지원금 지급을 당 정책위에 요구했다.

김승남 의원은 "4차 재난지원금 대상에 코로나19로 인한 피해가 있었으나 그동안 재난지원금 혜택에서 소외됐던 농업인들을 포함해야 한다"고 말했다.

betty@yna.co.kr

댓글쓰기
에디터스 픽Editor's Picks

영상

뉴스
댓글 많은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