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합뉴스 본문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기상특보

[백신접종] 접종후 일시 '메스꺼움' 호소…의료진 "긴장 탓" 결론(종합2보)

송고시간2021-02-26 13:45

beta

국내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이 백신접종이 시작된 26일 서울 도봉구보건소에서 처음 접종을 받은 김정옥(57) 노아재활요양원장은 "두려운 마음도 있었지만 지금은 기쁠 뿐"이라며 이같이 소감을 전했다.

이날 오전 전국 보건소, 요양병원에서는 아스트라제네카(AZ)사의 코로나19 백신 1차 접종을 일제히 시작했다.

요약 정보 인공지능이 자동으로 줄인 '세 줄 요약' 기술을 사용합니다. 전체 내용을 이해하기 위해서는 기사 본문과 함께 읽어야 합니다. 제공 = 연합뉴스&줌인터넷®

도봉구 첫 접종 김정옥 "독감백신 맞았을 때도 미열-약간의 울렁거림 있었다"

"두려운 마음 있었지만 지금은 기쁠 뿐…요양원 어르신, 마음껏 가족 만나길"

백신 접종 후 유의해야 할 사항은?
백신 접종 후 유의해야 할 사항은?

(서울=연합뉴스) 국내 코로나19 백신 접종이 시작된 26일 서울 도봉구보건소에서 의료진이 요양병원·요양시설 종사자를 대상으로 아스트라제네카 백신 접종한 뒤 유의사항을 안내하고 있다. 2021.2.26 [사진공동취재단] photo@yna.co.kr

(서울=연합뉴스) 신선미 기자 = "지난 1년간 요양원 어르신들께서 가족, 자녀들과 면회를 한 번도 못 해 힘들어하셨어요. 집단면역이 형성돼 어르신들이 마음껏 면회를 할 수 있고, 우리 국민은 마스크를 벗고 일상으로 돌아갈 수 있었으면 합니다."

국내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이 백신접종이 시작된 26일 서울 도봉구보건소에서 처음 접종을 받은 김정옥(57) 노아재활요양원장은 "두려운 마음도 있었지만 지금은 기쁠 뿐"이라며 이같이 소감을 전했다.

이날 오전 전국 보건소, 요양병원에서는 아스트라제네카(AZ)사의 코로나19 백신 1차 접종을 일제히 시작했다.

'코로나19 백신접종에 앞서'
'코로나19 백신접종에 앞서'

(서울=연합뉴스) 국내 코로나19 백신 접종이 시작된 26일 서울 도봉구보건소에서 요양병원·요양시설 종사자가 접종에 앞서 예진을 받고 있다. 2021.2.26 [사진공동취재단] photo@yna.co.kr

도봉구 '1호 접종자'인 김 원장은 발열 체크와 출입자 명부 작성을 마치고 이날 오전 8시59분 보건소 4층으로 들어왔다.

접종실에는 입장하면 접수-예진-접종을 차례로 받을 수 있게 창구가 일렬로 설치돼 있고, 접종 창구 맞은편에는 접종 뒤 이상반응을 관찰할 수 있게 의자가 놓인 공간이 별도로 마련돼 있다.

김 원장은 접수창구에서 문진표와 신분증을 낸 뒤 예진 창구로 갔다.

의료진은 김 원장의 알레르기 반응 여부를 가장 먼저 확인했고 다른 백신을 접종한 뒤 이상반응이 있었는지 이력, 약물 복용 여부 등을 자세히 물었다.

김 원장은 오전 9시1분 분홍색 커튼으로 공간을 분리해 둔 접종 창구로 들어와 아스트라제네카 백신을 맞았다. 주사를 맞는 데 걸린 시간은 약 8초. 의료진이 접종 부위에 반창고를 붙였다.

백신은 영상 2∼3도가 유지되는 파란색 아이스박스에 들어있었다.

의료진은 접종 뒤 김 원장에게 3시간 이상 안정을 취하고 접종 당일 과격한 운동을 삼가달라는 등의 주의사항을 자세히 설명했다.

이어 의료진은 접종 확인서를 주면서 2차 접종일이 8주 뒤인 4월 23일이라고 안내했다.

'백신 접종 준비'
'백신 접종 준비'

(서울=연합뉴스) 국내 코로나19 백신 접종이 시작된 26일 서울 도봉구보건소에서 의료진이 아스트라제네카 백신을 주사기에 담고 있다. 2021.2.26 [사진공동취재단] photo@yna.co.kr

의료진이 푸른색 방호복과 마스크, 페이스 쉴드, 장갑 등의 방호 장비를 착용한 모습만 제외하면 특이사항을 찾아볼 수 없는 일반적인 백신 접종 현장이었다.

오전 9시8분 접종 창구 맞은편 의자에 앉아 있던 김 원장이 14분 뒤인 9시22분 약간의 메스꺼움을 호소하자, 의료진 혈압을 측정했고 다른 이상은 확인되지 않았다.

의료진이 "긴장하면 과호흡이 있을 수 있다"고 설명하자, 김 원장은 "어제 긴장해 잠을 제대로 못 잤다"면서 "일을 못 해 어르신들을 돌보지 못할까 봐 걱정"이라고 답했다.

9시32분 접종실 밖으로 나온 김 원장은 기자들과 만나 "독감 백신을 맞았을 때도 미열이나 약간의 울렁거림이 있었다"면서 "(지금은) 괜찮다. 일상생활에 문제가 없다"고 한결 밝은 표정으로 설명했다.

그는 "어제 뉴스에서 (접종 뒤) 영국에선 확진자가 4분의 1로 줄었고 이스라엘도 4월부터 마스크를 벗는다고 했다. 기대가 크다"고 밝혔다.

백신 접종 후 이상반응 관찰실에서 대기 중
백신 접종 후 이상반응 관찰실에서 대기 중

(서울=연합뉴스)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백신 접종이 시작된 26일 서울 도봉구 보건소에서 요양병원·요양시설 종사자가 아스트라제네카(AZ) 백신 접종을 받은 뒤 이상반응 관찰실에 대기하고 있다. 2021.2.26 [사진공동취재단] photo@yna.co.kr

도봉구 두 번째 접종자인 같은 요양원 직원 오정화(45) 씨도 "백신 종류에 따라 예방 효과가 다르다거나 하는 보도가 있어서 걱정했는데, 지금은 괜찮다"며 "접종이 시작된 것이 희망적이라고 본다"고 말했다.

이날 도봉구 보건소에서는 요양시설 종사자 약 60명이 접종을 받는다. 도봉구 요양병원·시설 종사자·입소자 등 1차 접종대상은 총 3천167명이다.

이날 첫 접종현장에서 예진을 맡은 박선희 도봉구보건소 의사는 "일단 안전한 환경에서 편안하게 접종이 이어지길 바란다"면서 "알레르기 반응을 가장 신경 쓰고 있는데, 꼼꼼히 예진하겠다"고 말했다.

김상준 도봉구보건소장은 "일상으로 돌아가는 방법은 코로나19 백신 접종을 맞는 것"이라며 "(백신 접종을) 계기로 빨리 일상으로 돌아갔으면 좋겠다"면서 접종을 권고했다.

이날 접종 현장을 찾은 이동진 도봉구청장은 "어둡고 긴 코로나19 터널을 빠져나가는 첫날"이라며, "정부 백신 접종 매뉴얼에 따라 부작용으로 인한 사고에 철저히 대비하고 있다"고 말했다.

sun@yna.co.kr

유관기관 연락처
댓글쓰기

포토

전체보기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