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합뉴스 본문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연합뉴스 최신기사
뉴스 검색어 입력 양식

홍콩 '국가안전비' 1조원 규모 배정…용도는 함구

송고시간2021-02-26 11:20

beta

홍콩 정부가 올해 예산에서 '국가안전비'로 80억 홍콩달러(약 1조 1천500억 원)를 배정했지만, 용도에 대해서는 함구해 논란이 되고 있다.

26일 홍콩 사우스차이나모닝포스트(SCMP)에 따르면 홍콩 정부는 국가안전비로 배정한 80억 홍콩달러에 대해 중국 중앙정부의 홍콩 국가보안법(홍콩보안법) 전담 조직인 '국가안전공서' 예산이 아니냐는 의혹이 제기되자 부인했다.

홍콩 정부는 24일 예산안 발표 기자회견에서 국가안전비를 언급하지 않았다.

요약 정보 인공지능이 자동으로 줄인 '세 줄 요약' 기술을 사용합니다. 전체 내용을 이해하기 위해서는 기사 본문과 함께 읽어야 합니다. 제공 = 연합뉴스&줌인터넷®

홍콩 정부 "국가안전공서 관련 예산 아냐…지출내용은 비밀"

시위대 향해 경고 깃발 든 홍콩 경찰
시위대 향해 경고 깃발 든 홍콩 경찰

(홍콩 EPA=연합뉴스) 2020년 9월 6일 홍콩 경찰이 입법회(의회) 선거 연기에 항의하는 시위대를 향해 경고 깃발을 들어 보이며 해산을 요구하고 있다.

(홍콩=연합뉴스) 윤고은 특파원 = 홍콩 정부가 올해 예산에서 '국가안전비'로 80억 홍콩달러(약 1조 1천500억 원)를 배정했지만, 용도에 대해서는 함구해 논란이 되고 있다.

26일 홍콩 사우스차이나모닝포스트(SCMP)에 따르면 홍콩 정부는 국가안전비로 배정한 80억 홍콩달러에 대해 중국 중앙정부의 홍콩 국가보안법(홍콩보안법) 전담 조직인 '국가안전공서' 예산이 아니냐는 의혹이 제기되자 부인했다. 그러나 지출내용은 비밀이라며 밝히지 않았다.

홍콩 정부는 24일 예산안 발표 기자회견에서 국가안전비를 언급하지 않았다.

그러나 이후 정부가 별도로 배포한 1천 쪽짜리 정부 수입·지출 자료 안에 국가안전비가 포함된 게 드러나 논란이 됐다.

이에 홍콩 정부는 25일 성명을 통해 국가안전비가 국가안전공서를 위한 예산이 아니라고 주장했다. 그러나 해당 예산의 용도에 대해서는 공개하지 않았다.

폴 찬 재무장관도 같은 날 라디오방송에 출연해 국가안전비가 '군비'로 사용될 것이라는 의혹을 일축했지만, 용도에 대해서는 함구했다. 그는 다만 필요한 곳에 지출될 것이라고 주장했다.

찬 장관은 "일부는 홍콩이 매우 안전하고 이 분야에 돈을 쓸 필요가 없다고 하겠지만 2019년 우리는 한해의 절반 동안 사회적 불안을 경험했다"고 밝혔다.

이어 "그런 환경에서는 국가안보상 허점이 드러난다"며 "80억 홍콩달러는 수년에 걸쳐 지출될 것으로 필요한 비용이다"고 강조했다.

그러면서 "국가안전비는 다른 나라의 경우도 일정부분 비밀로 하고 있다"고 덧붙였다.

지난해 홍콩 국가보안법(홍콩보안법) 제정 후 중국 정부는 홍콩에 국가안전공서를 설치했으며, 홍콩 경찰도 홍콩보안법 전담 조직을 운영하고 있다.

이와 관련, 명보는 중국 정부가 무장경찰 200~300명을 홍콩에 '관찰원' 신분으로 파견해 국가안전공서와 협력하게 할 것이라고 보도했다.

무장경찰은 중국 인민해방군 산하 준군사조직으로, 폭동과 시위 진압 등을 전문으로 한다.

앞서 지난해 10월 신화통신은 홍콩경찰이 2019년 6월 9일부터 2020년 9월 30일까지 반정부 시위와 관련해 1만39명을 체포했으며, 이 중 2천266명은 폭동과 불법집회, 공격성 무기 소지 등의 혐의를 받았다고 보도했다.

지난 2일 홍콩 경찰은 홍콩보안법 시행 후 97명을 체포하고 8명을 기소했으며, 6천500만 홍콩달러(약 94억 원)를 동결했다고 발표했다.

pretty@yna.co.kr

댓글쓰기
에디터스 픽Editor's Picks

영상

뉴스
댓글 많은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