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합뉴스 본문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연합뉴스 최신기사
뉴스 검색어 입력 양식

세계은행, 미얀마 군부정권 압박…재정지원 중단

송고시간2021-02-26 11:04

beta

세계은행이 미얀마의 군사 쿠데타 이후 미얀마에 대한 자금 지원을 일시적으로 중단하기로 했다고 로이터통신이 25일(현지시간) 보도했다.

로이터통신은 세계은행의 미얀마 담당국장이 미얀마 정부에 보낸 서한을 입수해 "세계은행이 2월1일 미얀마 군부의 쿠데타 이후 이뤄진 인출 요청 건에 대해 지불을 중단했다"고 전했다.

세계은행은 22일자로 된 서한에서 "이미 지불된 자금은 세계은행과 합의된, 적합한 경비에만 사용될 수 있으며, 현시점에서 필요하지 않은 프로젝트 자금은 회수될 수 있다"고 언급했다.

요약 정보 인공지능이 자동으로 줄인 '세 줄 요약' 기술을 사용합니다. 전체 내용을 이해하기 위해서는 기사 본문과 함께 읽어야 합니다. 제공 = 연합뉴스&줌인터넷®
미얀마 양곤 중심가 가득 메운 쿠데타 규탄 시위대[AP=연합뉴스]

미얀마 양곤 중심가 가득 메운 쿠데타 규탄 시위대[AP=연합뉴스]

(서울=연합뉴스) 이윤영 기자 = 세계은행이 미얀마의 군사 쿠데타 이후 미얀마에 대한 자금 지원을 일시적으로 중단하기로 했다고 로이터통신이 25일(현지시간) 보도했다.

로이터통신은 세계은행의 미얀마 담당국장이 미얀마 정부에 보낸 서한을 입수해 "세계은행이 2월1일 미얀마 군부의 쿠데타 이후 이뤄진 인출 요청 건에 대해 지불을 중단했다"고 전했다.

세계은행은 22일자로 된 서한에서 "이미 지불된 자금은 세계은행과 합의된, 적합한 경비에만 사용될 수 있으며, 현시점에서 필요하지 않은 프로젝트 자금은 회수될 수 있다"고 언급했다.

세계은행은 홈페이지에서도 "미얀마의 상황을 면밀히 감시하고 평가하면서 우리는 2월1일부터 미얀마의 프로젝트 수행에 대한 지불을 일시적으로 중단했다"고 밝혔다.

데이비드 맬패스 세계은행 총재는 지난주 미얀마에 대한 자금 지원과 관련해 "매우 신중하게 접근하고 있다"면서 코로나19 긴급 지원 등 이미 진행 중인 프로젝트에는 지원을 계속하겠다는 뜻을 밝혔다.

세계은행은 지난해 미얀마에 코로나19로 인한 의료 서비스 지원, 농가 지원 등을 위해 3억5천만 달러(약 3천920억원)의 자금 지원을 승인했다.

유튜브로 보기

https://youtu.be/WTx1AERcdJo

yy@yna.co.kr

댓글쓰기
에디터스 픽Editor's Picks

영상

뉴스
댓글 많은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