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합뉴스 본문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연합뉴스 최신기사
뉴스 검색어 입력 양식

日산케이, 韓 군함도 그림책에 "사실과 다른 삽화" 시비

송고시간2021-02-26 11:08

beta

일본의 우익 성향 매체인 산케이(産經)신문이 한국의 아동용 그림책인 '군함도-부끄러운 세계문화유산'이 사실과 다른 삽화를 게재하고 있다고 시비를 걸었다.

이 신문은 26일 군함도 전 거주자 모임인 '진실한 역사를 추구하는 하시마(端島·군함도) 도민회'와 산케이신문의 조사 결과, 해당 그림책에 군함도와 무관한 사진을 보고 그린 삽화가 있다고 주장했다.

산케이는 "군함도와 관계가 없는 사진을 보고 그린, 사실과 다른 삽화를 사용해 (군함도에 대한) 잘못된 인상을 줬을 가능성이 있다"고 지적했다.

요약 정보 인공지능이 자동으로 줄인 '세 줄 요약' 기술을 사용합니다. 전체 내용을 이해하기 위해서는 기사 본문과 함께 읽어야 합니다. 제공 = 연합뉴스&줌인터넷®

태평양전쟁 후 도쿄 부랑 아동 사진 보고 그린 삽화 주장

(도쿄=연합뉴스) 김호준 특파원 = 일본의 우익 성향 매체인 산케이(産經)신문이 한국의 아동용 그림책인 '군함도-부끄러운 세계문화유산'이 사실과 다른 삽화를 게재하고 있다고 시비를 걸었다.

이 신문은 26일 군함도 전 거주자 모임인 '진실한 역사를 추구하는 하시마(端島·군함도) 도민회'와 산케이신문의 조사 결과, 해당 그림책에 군함도와 무관한 사진을 보고 그린 삽화가 있다고 주장했다.

산케이 韓 군함도 그림책에 "사실과 다른 삽화" 보도
산케이 韓 군함도 그림책에 "사실과 다른 삽화" 보도

[산케이신문 촬영, 재판매 및 DB 금지]

산케이가 문제 삼은 삽화는 벌거벗은 소년들이 철창에 갇혀 있는 모습을 그린 것이다.

조사 결과 이 삽화는 1977년에 일본 출판사가 발간한 사진책인 '일본 현대 사진사(1945~1970)'에 수록된 부랑 아동 사진과 구도가 매우 닮았다고 산케이는 주장했다.

해당 사진은 태평양전쟁이 끝난 뒤인 1946년 도쿄 시나가와(品川)에서 촬영된 것으로, '일제 검거로 소년 보호소에 수용된 부랑 아동'이라는 설명이 붙어 있다는 것이다.

산케이는 "군함도와 관계가 없는 사진을 보고 그린, 사실과 다른 삽화를 사용해 (군함도에 대한) 잘못된 인상을 줬을 가능성이 있다"고 지적했다.

한국 출판사인 '우리교육'이 2016년에 발간한 '군함도-부끄러운 세계문화유산'은 윤문영 작가가 글을 쓰고 그림도 그렸다. 이 그림책은 일제 징용 현장인 군함도의 가혹한 노동 환경을 다루고 있다.

윤 작가는 해당 삽화를 만들면서 1983년 한국에서 출판된 '사진기록 일제의 침략 한국·중국'의 사진을 참고했다고 우리교육을 통해 답변했다고 산케이는 덧붙였다.

침식 진행 중인 군함도 내 철근콘크리트 아파트
침식 진행 중인 군함도 내 철근콘크리트 아파트

[나가사키 교도=연합뉴스 자료사진] 2020.10.3 photo@yna.co.kr

hojun@yna.co.kr

댓글쓰기
에디터스 픽Editor's Picks

영상

뉴스
댓글 많은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