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합뉴스 본문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연합뉴스 최신기사
뉴스 검색어 입력 양식

[백신접종] 전북 1호 접종자 "별다른 이상 징후·증상 없고 편안"

송고시간2021-02-26 10:03

beta

아스트라제네카(AZ)사가 개발한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백신 접종이 전국적으로 시작된 26일 전북 군산시보건소에서도 접종이 순조롭게 이뤄졌다.

접종 시작 예정 시간인 오전 9시가 되기도 전에 백신 접종 대상자들과 취재진이 군산시보건소 앞으로 길게 줄을 섰다.

그는 "다른 백신 접종과 큰 차이가 없고 맞은 이후에 별다른 이상 징후나 증상이 없다"며 "오히려 코로나19 백신을 맞았다는 생각에 편안하고 좋다"고 웃음을 지었다.

요약 정보 인공지능이 자동으로 줄인 '세 줄 요약' 기술을 사용합니다. 전체 내용을 이해하기 위해서는 기사 본문과 함께 읽어야 합니다. 제공 = 연합뉴스&줌인터넷®

"백신 안전성에 대한 믿음으로 접종…다들 안심하고 접종 참여하길"

팔 걷는 전북 1호 접종자
팔 걷는 전북 1호 접종자

(군산=연합뉴스) 임채두 기자 = 아스트라제네카(AZ)사가 개발한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백신 접종이 시작된 26일 오전 전북 군산시보건소에서 '전북 1호 접종자' 김정옥 참사랑요양병원 원장이 왼팔을 걷고 있다. 2021.2.26 doo@yna.co.kr

(군산=연합뉴스) 임채두 기자 = 아스트라제네카(AZ)사가 개발한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백신 접종이 전국적으로 시작된 26일 전북 군산시보건소에서도 접종이 순조롭게 이뤄졌다.

접종 시작 예정 시간인 오전 9시가 되기도 전에 백신 접종 대상자들과 취재진이 군산시보건소 앞으로 길게 줄을 섰다.

이들 사이 '전북 1호 접종자'인 김정옥 참사랑요양병원 원장도 눈에 띄었다.

접종이 시작된 오전 9시.

보건소 진료실로 발걸음을 옮긴 김 원장은 담담한 표정으로 간단한 문진을 마친 뒤 의자에 앉았다.

한의사이기도 한 김 원장은 접종을 준비하는 의료진에게 "긴장되시죠?"라고 말을 건네기도 했다.

접종 준비가 끝나자 김 원장은 의료진 앞에서 왼팔을 걷었다.

다른 백신 접종과 다르지 않게 수 초 만에 접종이 끝났다.

진료실을 나온 김 원장은 취재진 앞에서 '전북 1호 접종'의 소감을 밝혔다.

그는 "다른 백신 접종과 큰 차이가 없고 맞은 이후에 별다른 이상 징후나 증상이 없다"며 "오히려 코로나19 백신을 맞았다는 생각에 편안하고 좋다"고 웃음을 지었다.

그러면서 "코로나19의 빠른 종식과 백신 안전성에 대한 확고한 믿음으로 예방접종에 참여하게 됐다"며 "다른 분들도 안심하고 접종을 했으면 한다"고 말했다.

백신 맞는 전북 1호 접종자
백신 맞는 전북 1호 접종자

(군산=연합뉴스) 임채두 기자 = 아스트라제네카(AZ)사가 개발한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백신 접종이 시작된 26일 오전 전북 군산시보건소에서 '전북 1호 접종자' 김정옥 참사랑요양병원 원장이 백신을 맞고 있다. 2021.2.26 doo@yna.co.kr

지자체 보건당국은 이날 백신을 맞은 김 원장 등 10여 명을 보건소 1층 로비 의자에 앉히고 30분간 이상 징후를 관찰했다.

이들은 이야기를 나누며 서로의 반응을 살폈고 30분간 별다른 반응이 없어 모두 귀가했다.

전북도 관계자는 "군산시보건소에서 백신을 맞고 이상 징후를 보인 분들은 아직 없다"며 "백신 접종이 도내 전체에서 이뤄지고 있는 만큼 돌발상황에 대비하겠다"고 말했다.

이날 군산 지역 접종 인원은 요양병원·요양시설 8곳의 종사자 130명이며 전북으로 넓히면 모두 400명이다.

이날 백신 접종은 군산시보건소를 비롯해 도내 9개 시·군 28곳에서 이뤄졌다.

도내 1분기 접종 인원은 요양병원, 요양시설, 정신요양·재활시설의 65세 미만 입소자 및 종사자 1만4천219명이다.

2차 접종은 1차 접종 8주 후에 이뤄진다.

doo@yna.co.kr

댓글쓰기
에디터스 픽Editor's Picks

영상

뉴스
댓글 많은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