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합뉴스 본문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연합뉴스 최신기사
뉴스 검색어 입력 양식

미 의회난입 조사위 출범 전부터 삐걱…조사범위·위원배분 갈등

송고시간2021-02-26 08:56

공화 "인종차별 시위도 조사하라"…'민주 7명·공화 4명' 제안 논란

기자회견하는 미국 민주당 낸시 펠로시 하원의장 [AFP=연합뉴스]== FOR NEWSPAPERS, INTERNET, TELCOS & TELEVISION USE ONLY ==

기자회견하는 미국 민주당 낸시 펠로시 하원의장 [AFP=연합뉴스]== FOR NEWSPAPERS, INTERNET, TELCOS & TELEVISION USE ONLY ==

(워싱턴=연합뉴스) 임주영 특파원 = 미국 의회가 의사당 난입 사태를 규명할 초당적 조사위원회 추진에 나섰지만, 민주당과 공화당의 대립으로 출범 전부터 갈등을 빚고 있다.

25일(현지시간) AP통신 등 미 언론에 따르면 민주당의 낸시 펠로시 하원의장은 이날 기자회견에서 "민주당은 1월 6일 의사당 공격 문제에 조사위의 초점을 맞추기 위해 싸울 것"이라고 말했다.

펠로시 의장은 의회 난입 사태와 관련해선 백인우월주의자들과 다른 국내 테러 단체들의 출현과 같은 단일 사안에 대한 표적 조사가 필요하다고 말했다.

그는 조사위 구성에 대해선 "국민의 좋은 평가를 받을 수 있게 초당적으로 되도록 무엇이든 할 것"이라고 말했다.

펠로시 의장은 자신의 제안을 공화당의 미치 매코널 상원 원내대표가 거부한 데 대해 "실망했다"고 말하고, 조사 범위를 넓히자는 공화당 주장에도 반대 입장을 밝혔다.

미국 공화당 미치 매코널 상원 원내대표 [AP=연합뉴스]

미국 공화당 미치 매코널 상원 원내대표 [AP=연합뉴스]

매코널 대표는 전날 상원 연설에서 민주당이 당리당략에 따른 위원회 구성을 제안했다면서 이는 민주당 7명, 공화당 4명의 위원을 임명하는 방안이라고 비판했다.

그는 과거 '9·11 테러' 조사위는 양당 절반씩 구성됐다면서 이를 통해 효과적인 조사가 가능했고 위원회의 권고가 신뢰를 얻는 데 도움이 됐다고 지적했다.

또 "끔찍한 행동에 대해 조사할 가치가 있는 것과 그렇지 않은 것을 인위적으로 선별할 수 없다"며 미 전역의 정치적 폭력에 대해 광범위한 분석을 해야 한다고 주장했다.

이는 작년 미 곳곳에서 벌어진 인종차별 항의 시위도 조사하자는 뜻이라고 정치전문매체 폴리티코는 전했다.

공화당 론 존슨 상원의원도 민주당 의원들이 지난해 '흑인 목숨도 소중하다' 시위를 지지한 데 대해 위선자라고 비난하고 조사 대상에 인종차별 시위 단체들을 포함할 것을 요구했다.

하지만 펠로시 의장은 매코널 대표의 지적과 관련, 최근 구성된 여성 참정권 특별위원회는 대통령과 민주당, 공화당이 각각 2명씩 지명한 위원으로 구성됐다면서 여당에 더 많은 몫이 배정되는 것은 드문 일이 아니라고 반박했다.

또 "요점은 범위"라며 조사 대상을 의회 난입 사태로 명확히 해야 한다고 강조했다.

AP는 "위원회가 출범하기 전에 벌어진 당파적 논쟁은 대선 결과 인증을 방해하고 5명의 사망자를 낸 폭동의 철저한 조사를 둘러싸고 의원들이 결집할 수 있는지에 의문을 제기한다"고 전했다.

트럼프 지지자들 美의회 난입 (CG)[연합뉴스TV 제공]

트럼프 지지자들 美의회 난입 (CG)[연합뉴스TV 제공]

zoo@yna.co.kr


댓글쓰기
에디터스 픽Editor's Picks

영상

뉴스
댓글 많은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