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합뉴스 본문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연합뉴스 최신기사
뉴스 검색어 입력 양식

김진욱, 삼성전자 등 보유 주식 217주 매각(종합)

송고시간2021-02-26 08:40

beta

김진욱 고위공직자범죄수사처(공수처) 처장이 삼성전자 등 주식 약 1천300만 원어치를 매각했다.

26일 전자관보 공고에 따르면 김 처장은 지난달 27일부터 이달 22일에 걸쳐 보유 주식 217주를 매각했다.

매각한 주식은 삼성전자 65주, 피앤케이피부임상연구센터 91주, 유한양행 32주, 수젠텍 8주, 씨젠 5주, 진원생명과학 5주, 일양약품 2주 등이다.

요약 정보 인공지능이 자동으로 줄인 '세 줄 요약' 기술을 사용합니다. 전체 내용을 이해하기 위해서는 기사 본문과 함께 읽어야 합니다. 제공 = 연합뉴스&줌인터넷®

1천300만원 상당…미코바이오메드 주식 매각 여부 미확인

김진욱 (CG)
김진욱 (CG)

[연합뉴스TV 제공]

(서울=연합뉴스) 이대희 최재서 기자 = 김진욱 고위공직자범죄수사처(공수처) 처장이 삼성전자 등 주식 약 1천300만 원어치를 매각했다.

26일 전자관보 공고에 따르면 김 처장은 지난달 27일부터 이달 22일에 걸쳐 보유 주식 217주를 매각했다.

매각한 주식은 삼성전자 65주, 피앤케이피부임상연구센터 91주, 유한양행 32주, 수젠텍 8주, 씨젠 5주, 진원생명과학 5주, 일양약품 2주 등이다. 네이버와 카카오 각 2주, KT&G 2주, SK텔레콤 1주, 카카오게임즈 2주 등도 포함됐다.

총 매각금액은 1천298만8천원이다. 재산신고 당시 평가금액(1천289만2천원)과 거의 비슷한 수준이지만, 개별 주식으로 보면 절반 이상이 신고 때보다 금액이 하락했다.

주식 금액의 90%가량을 차지해 논란이 됐던 미코바이오메드 주식 8343주는 매각공고 내용에 포함되지 않았다. 금액은 재산공개 당시 기준 9천385만8천원이다.

앞서 야권은 김 처장의 미코바이오메드 유상증자 참여 경위와 관련해 미공개 정보 이용 등 여러 의혹을 제기했다.

이후 해당 주식은 투자감시자본센터가 김 처장을 청탁금지법 위반 혐의로 고발한 단초가 되기도 했다. 단체 측은 김 처장이 제3자 배정 유상증자에 참여해 시세보다 싸게 주식을 취득해 약 476만원의 시세차익을 얻었다고 주장하고 있다.

김 처장은 지난달 인사청문회에서 보유한 주식의 이해충돌 가능성에 대해 지적을 받자 "(주식을 전부) 처분하겠다"고 밝힌 바 있다.

acui721@yna.co.kr

댓글쓰기
에디터스 픽Editor's Picks

영상

뉴스
댓글 많은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