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합뉴스 본문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연합뉴스 최신기사
뉴스 검색어 입력 양식

미주한인유권자연대 "한국 정부, 美에 위안부 문제 제기해야"

송고시간2021-02-26 07:01

"하원 결의안 근거로 국제이슈화 필요…한일분쟁 사안으로 축소되면 안돼"

뉴저지 위안부 기림비 앞에 선 김동석 미주한인유권자연대 대표
뉴저지 위안부 기림비 앞에 선 김동석 미주한인유권자연대 대표

(뉴욕=연합뉴스)

(뉴욕=연합뉴스) 고일환 특파원 = 일본의 위안부 역사 왜곡의 문제점을 미국 정부에 제기할 필요성이 있다는 주장이 제기됐다.

김동석 미주한인유권자연대(KAGC) 대표는 25일(현지시간) 연합뉴스와의 인터뷰에서 "위안부는 여성 인권의 문제이기 때문에 한국 정부가 미국 정부에 적극적인 움직임을 요구해야 한다"고 말했다.

김 대표는 미국 정부가 위안부 문제 해결에 나서야 하는 근거로 지난 2007년 연방하원이 통과시킨 위안부 결의안을 제시했다.

이 결의안에는 일본군의 위안부 강제 동원과 관련해 일본 정부에 공식적이고 분명한 시인과 사과, 역사적 책임 등을 요구하는 내용이 담겼다.

김 대표는 "미국 연방 하원이 내용을 검증하고, 만장일치로 통과시킨 결의안을 일본 정부는 왜 부인하는지 따지도록 해야 한다"고 설명했다.

이어 김 대표는 한국 정부가 공공외교를 통해 미국의 오피니언리더들에게 '위안부 문제는 보편적인 인권의 문제'라고 설득해야 한다고 지적했다.

그는 "나치 독일의 유대인 학살이 발생했던 동시대에 아시아에서는 위안부 참상이 벌어졌다는 사실을 미국 시민사회에 정확하게 알려야 한다"며 "위안부 피해가 유대인 학살처럼 인류 역사의 참혹한 사건으로 인식되도록 전략을 짜야 한다"고 주장했다.

그러면서 "가해자인 독일과 일본의 태도를 비교하지 말고, 피해자인 유대인과 한국인의 노력을 비교하자"고 제안했다.

힘의 논리가 통하는 국제사회에서 가해자의 사죄를 얻어내기 위해서는 피해자가 집요하고 전략적으로 행동해야 한다는 이야기다.

다만 김 대표는 일본과 싸우는 것이 한국의 최대 목표가 돼선 안 된다고 강조했다.

그는 "위안부 문제를 놓고 미국에서 한국과 일본이 정면으로 싸우는 모양새가 된다면 불리해진다"고 말했다.

위안부 문제를 한국과 일본의 분쟁 현안으로 축소하는 것은 일본의 물타기 전략이고, 함정이라는 설명이다.

그러면서 그는 한국의 자치단체장의 이름이 새겨진 미국 내 특정 위안부 피해자 기념물을 예로 들었다.

수년 전 미국 국적을 가진 한인 사회에서 기념물을 세웠지만, 일본 측은 한국 자치단체장의 이름이 발견됐다는 것을 근거로 한국 정부가 미국 내에서 여론조작을 한 것이란 취지의 주장을 펼쳤다는 것이다.

하버드대 로스쿨 아태학생회 주최 온라인 세미나
하버드대 로스쿨 아태학생회 주최 온라인 세미나

[줌 화상회의 캡처]

김 대표는 하버드대 로스쿨에 재학 중인 한국계 학생들이 마크 램지어 교수의 역사 왜곡 논문에 공동 대응한 사례를 언급하며 "자신감을 얻었다"고 말했다.

당시 한국계 학생들은 위안부가 특정 국가의 문제가 아닌 보편적인 인권의 문제라는 점을 강조하기 위해 피해자 이용수 할머니를 온라인 세미나에 초청하는 한편 나머지 패널들은 일본계와 중국계 미국인으로 선택했다.

김 대표는 지난 2007년 미국 하원이 위안부 결의안을 채택하는 과정에서 물밑 작업을 주도한 풀뿌리 민주주의 운동가다.

koman@yna.co.kr

댓글쓰기
에디터스 픽Editor's Picks

영상

뉴스
댓글 많은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