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합뉴스 본문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연합뉴스 최신기사
뉴스 검색어 입력 양식

메르켈 '재봉쇄 가능성' 경고…진단검사 대폭 확대 병행

송고시간2021-02-26 01:07

beta

앙겔라 메르켈 독일 총리는 25일(현지시간) 다시 완전한 봉쇄에 들어갈 가능성에 대해 경고했다.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확산을 막기 위해 도입했던 봉쇄 조처의 완화는 진단검사의 대대적인 확대와 병행해야 한다는 게 메르켈 총리의 입장이다.

메르켈 총리는 봉쇄완화 조처는 반드시 진단검사의 대대적인 확대와 병행해야 한다고 지적했다.

요약 정보 인공지능이 자동으로 줄인 '세 줄 요약' 기술을 사용합니다. 전체 내용을 이해하기 위해서는 기사 본문과 함께 읽어야 합니다. 제공 = 연합뉴스&줌인터넷®

"코로나19 백신, 정해진 순서 따라 차례 돌아오면 접종받을 것"

(베를린=연합뉴스) 이 율 특파원 = 앙겔라 메르켈 독일 총리는 25일(현지시간) 다시 완전한 봉쇄에 들어갈 가능성에 대해 경고했다.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확산을 막기 위해 도입했던 봉쇄 조처의 완화는 진단검사의 대대적인 확대와 병행해야 한다는 게 메르켈 총리의 입장이다.

메르켈 총리는 코로나19 백신은 정해진 순서에 따라 차례가 돌아와야 접종받을 것이라며, 초등학교와 보육시설 교사에게 총리보다 우선권이 있다고 강조했다.

앙겔라 메르켈 독일 총리[AFP=연합뉴스]

앙겔라 메르켈 독일 총리[AFP=연합뉴스]

메르켈 총리는 이날 프랑크푸르터알게마이네차이퉁(FAZ)과의 인터뷰에서 "단계적 봉쇄완화를 어떻게 할지 검토해볼 때"라면서도 "변이바이러스 때문에 팬데믹(세계적 대유행)은 새로운 국면에 접어들어 3차 대유행이 올 수 있다"고 말했다.

그는 "영국발 변이바이러스는 원래 코로나19 바이러스보다 공격적이어서, 이를 치환할 것"이라며 "우리는 3차 대유행으로 독일 전체에 다시 완전한 봉쇄 조처가 필요하지 않게 영리하고 조심스럽게 행동해야 한다"고 강조했다.

메르켈 총리는 봉쇄완화 조처는 반드시 진단검사의 대대적인 확대와 병행해야 한다고 지적했다.

그는 "영리한 봉쇄완화 전략은 광범위한 신속 무료 진단검사와 불가피하게 연결될 수밖에 없다"면서 연방정부·16개 주지사 회의에서 논의를 거쳐 3월 안에 이를 위한 체계를 갖출 것이라고 밝혔다.

메르켈 총리는 코로나19 백신 접종자를 미접종자보다 우대하는 것에 대해서는 반대입장을 표명했다.

그는 "백신 접종자가 접종을 기다리는 희망자보다 훨씬 적은 상황이 이어지는 동안에는 국가가 양 집단을 서로 다르게 대우해서는 안 된다"면서 "백신접종자가 더는 코로나19를 전염시키지 않는다는 점도 명확하게 증명돼야 한다"고 말했다.

옌스 슈판 독일 보건장관과 대화나누는 메르켈 총리[AP=연합뉴스]

옌스 슈판 독일 보건장관과 대화나누는 메르켈 총리[AP=연합뉴스]

메르켈 총리는 코로나19 백신은 정해진 순서에 따라 차례가 돌아올 때 접종받겠다고 강조했다.

그는 "취약계층과 고령자에 이어 직업적으로 거리두기를 할 수 없는 이들에게 먼저 백신 접종을 제안하는 게 옳다고 생각한다"면서, 아동 보육시설이나 초등학교 교사 등을 예로 들었다.

그는 "이들은 나 같은 사람보다 먼저 차례가 돌아가야 할 사람들"이라고 강조했다.

독일에서는 현재 500만명이 코로나19 백신을 접종받았다. 이 중 거의 200만명은 2차 접종을 마쳤다.

메르켈 총리는 "백신접종 속도를 높일 것"이라며 "한 주일에 750만∼950만명에게 백신을 접종하는 방안에 대해 논의 중"이라고 설명했다.

독일의 질병관리청 격인 로베르트코흐연구소(RKI)의 집계에 따르면 전날 독일의 신규 코로나19 확진자는 1만1천869명, 사망자는 385명이다. 최근 1주일간 인구 10만명당 신규확진자수는 61.7명으로 전날(59.3명)보다 상승했다.

yulsid@yna.co.kr

댓글쓰기
에디터스 픽Editor's Picks

영상

뉴스
댓글 많은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