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합뉴스 본문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연합뉴스 최신기사
뉴스 검색어 입력 양식

3·1절 행사 2년째 멈춤·축소…야외 체험·공연 줄취소

송고시간2021-02-26 07:30

beta

코로나19 사태가 잦아들지 않으면서 지방자치단체나 시민단체의 102주년 3·1절 행사에서 야외 일정이 취소되거나 비대면 방식으로 소규모로 치러질 예정이다.

종로구 관계자는 26일 "해설사 프로그램은 3·1절에 신청이 늘어나는 편이고 100주년인 2019년에는 더 많았다"며 "코로나로 2년째 진행을 못 하는 중"이라고 말했다.

어린 학생들이 참여할 수 있는 연극 공연, 만세 행진 등 체험행사를 진행해온 서대문형무소역사관은 지난해에 이어 올해도 3·1절 야외 행사를 열지 않기로 했다.

요약 정보 인공지능이 자동으로 줄인 '세 줄 요약' 기술을 사용합니다. 전체 내용을 이해하기 위해서는 기사 본문과 함께 읽어야 합니다. 제공 = 연합뉴스&줌인터넷®

독립단체들도 온라인 행사로…"역사 교육은 집에서"

지난해 3·1절 휴관한 서대문형무소역사관
지난해 3·1절 휴관한 서대문형무소역사관

[연합뉴스 자료사진]

(서울=연합뉴스) 정성조 박규리 기자 = 코로나19 사태가 잦아들지 않으면서 지방자치단체나 시민단체의 102주년 3·1절 행사에서 야외 일정이 취소되거나 비대면 방식으로 소규모로 치러질 예정이다.

서울 종로구는 지난해 말 사회적 거리두기 단계 조정으로 잠시 재개했던 3·1운동길 해설·탐방 프로그램을 올해 들어 다시 중단했다. 한 세기 전 독립운동가들이 3·1운동을 기획한 북촌 일대 주요 거점과 독립선언서를 인쇄·배포하고 만세운동을 한 장소를 돌아보는 프로그램이다.

종로구 관계자는 26일 "해설사 프로그램은 3·1절에 신청이 늘어나는 편이고 100주년인 2019년에는 더 많았다"며 "코로나로 2년째 진행을 못 하는 중"이라고 말했다.

어린 학생들이 참여할 수 있는 연극 공연, 만세 행진 등 체험행사를 진행해온 서대문형무소역사관은 지난해에 이어 올해도 3·1절 야외 행사를 열지 않기로 했다.

역사관 측은 "통상 3·1절에는 평소 방문 인원보다 10배 많은 3만명 정도가 오기도 했다"며 "작년에도 행사는 준비했는데 코로나19로 2월부터 폐관하는 바람에 전혀 진행하지 못했다"고 했다.

올해 역사관은 사전 신청을 한 시민들을 대상으로 시간당 150명만 입장할 수 있도록 했다. 무료 개방인 대신 교육·체험·공연·해설은 없고 관람만 가능하다.

3·1운동 100주년인 2019년 보신각에서 연세대, 배재고, 이화여고 등 만세운동 참가 학교 학생들의 만세운동 퍼포먼스를 기획한 서울시는 올해도 별다른 행사 없이 기념일을 보낼 예정이다. 보신각 타종 행사도 중단이다.

2019년 보신각 '100인 만세운동 플래시몹'
2019년 보신각 '100인 만세운동 플래시몹'

[연합뉴스 자료사진]

매년 종로구 탑골공원에서 3·1운동 희생선열추념식을 연 광복회는 서대문구 독립공원 안에 있는 독립선언기념탑 앞에서 소규모 행사를 열기로 했다. 지난해는 아예 추념식을 하지 않았지만, 올해는 회원 위주로 모여 조촐하게 진행하기로 했다.

광복회 관계자는 "올해는 정부 기념식을 탑골공원에서 한다고 해 장소를 바꿨다"며 "예년 추념식은 관람하러 온 시민이 많아 자연스레 참여했는데 코로나 상황 탓에 규모를 작게 할 수밖에 없다"고 했다.

온라인으로 3·1절 행사를 여는 단체들도 있다. 흥사단은 3·1절 당일 오전 화상회의 프로그램 '줌'을 활용해 온라인 기념식을 연다. 회원과 시민들은 1분 발언, 손피켓 퍼포먼스, 만세 삼창 등에 비대면 방식으로 참여할 수 있다고 흥사단은 전했다.

국학원도 기미독립선언서 낭독과 유관순 열사 어록 낭독, 독립만세 태극기 플래시몹 등 기념행사를 유튜브로 진행하기로 했다.

코로나19로 3·1절 행사가 축소되면서 이날을 역사 체험의 기회로 삼아왔던 학부모들은 '집콕' 교육 방법을 고민하고 있다.

충남 천안에 사는 강주현(36)씨는 "2019년까지는 3·1절이면 아이들과 함께 집 근처 독립기념관을 찾곤 했지만, 올해는 둘째 초등학교 입학도 있어 조심하고 있다"며 "아이들과 함께 태극기를 그리고 게양 방법을 알려주려고 한다"고 말했다.

서울 양천구에 사는 이모(44)씨는 "우연히 가본 서대문형무소에서 받은 충격이 작지 않아 딸(13)과 함께 가볼까 했는데 내년으로 미루기로 했다"며 "집에서 역사 영화를 보고 얘기를 나눠볼 생각"이라고 했다.

xing@yna.co.kr, curious@yna.co.kr

댓글쓰기
에디터스 픽Editor's Picks

영상

뉴스
댓글 많은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