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합뉴스 본문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연합뉴스 최신기사
뉴스 검색어 입력 양식

'화장실 SOS' 두바이 공주, "언니 납치 재수사해달라" 요청

송고시간2021-02-25 18:49

beta

화장실에서 찍은 영상을 통해 본국에서의 감금 생활을 폭로했던 두바이 통치자의 딸이 이번에는 영국 경찰에 21년 전 벌어진 언니 납치 사건을 재수사해달라는 요청을 했다고 BBC방송이 25일(현지시간) 보도했다.

보도에 따르면 최근 영국 케임브리지셔 경찰에는 셰이크 무함마드 빈 라시드 알막툼(71) 아랍에미리트(UAE) 총리 겸 두바이 군주의 딸 셰이카 라티파 알 막툼(35) 공주가 보낸 손편지가 전달됐다.

라티파 공주는 친구를 통해 전달한 편지에서 21년 전 케임브리지 거리에서 벌어진 언니 샴사(당시 18세)의 납치 사건을 재수사해 달라고 요청했다.

요약 정보 인공지능이 자동으로 줄인 '세 줄 요약' 기술을 사용합니다. 전체 내용을 이해하기 위해서는 기사 본문과 함께 읽어야 합니다. 제공 = 연합뉴스&줌인터넷®
20년전 납치된 뒤 본국으로 끌려간 것으로 알려진 샴사 공주
20년전 납치된 뒤 본국으로 끌려간 것으로 알려진 샴사 공주

[BBC 홈페이지 캡처=연합뉴스]

(카이로=연합뉴스) 김상훈 특파원 = 화장실에서 찍은 영상을 통해 본국에서의 감금 생활을 폭로했던 두바이 통치자의 딸이 이번에는 영국 경찰에 21년 전 벌어진 언니 납치 사건을 재수사해달라는 요청을 했다고 BBC방송이 25일(현지시간) 보도했다.

보도에 따르면 최근 영국 케임브리지셔 경찰에는 셰이크 무함마드 빈 라시드 알막툼(71) 아랍에미리트(UAE) 총리 겸 두바이 군주의 딸 셰이카 라티파 알 막툼(35) 공주가 보낸 손편지가 전달됐다.

라티파 공주는 친구를 통해 전달한 편지에서 21년 전 케임브리지 거리에서 벌어진 언니 샴사(당시 18세)의 납치 사건을 재수사해 달라고 요청했다.

라티파는 "그녀(샴사)의 사건에 관심을 가져 달라. 여러분의 도움과 관심이 그녀를 자유롭게 할 수도 있을 것"이라고 썼다.

셰이크 무함마드 빈 라사드 알막툼 UAE 총리 겸 두바이 군주
셰이크 무함마드 빈 라사드 알막툼 UAE 총리 겸 두바이 군주

[AP=연합뉴스 자료사진]

또 라티파는 두바이로 다시 끌려온 언니의 운명을 묘사한 그림과 함께 "재판도, 기소도 없이 그녀는 연락 두절 상태이며 발에 매를 맞았다"고 주장했다.

작성일이 2018년 2월로 기재된 이 편지는 실제로는 미국으로 도피하려다 붙잡혀 감금 생활을 하던 2019년에 작성됐다고 BBC는 전했다. 외부와 소통하는 것이 발각될 것을 우려해 실제 날짜를 적지 않았다는 것이다.

영국 경찰은 지난 2001년 사건 수사를 시작했지만, 담당 경찰의 두바이 방문이 좌절돼 흐지부지됐다.

또 경찰은 2018년에도 수사 기록을 재검토했고 2020년에는 고등법원 판결 이후 본격적인 재조사가 진행됐다.

이번 편지에 관해 케임브리지셔 경찰은 "현재 진행 중인 재조사와 관련해 검토하겠다"는 입장을 밝혔다.

한편 BBC 방송은 지난 16일 다큐멘터리 '사라진 공주' 편에서 라티파가 외부 접촉을 차단당한 채 '감옥' 같은 곳에 인질로 잡혀있다고 폭로하는 영상을 공개했다.

"나는 감옥으로 개조된 빌라에 갇힌 인질" 두바이 공주의 호소
"나는 감옥으로 개조된 빌라에 갇힌 인질" 두바이 공주의 호소

[BBC 홈페이지 캡처=연합뉴스]

지난 2018년 아버지를 피해 미국으로 탈출하려다 붙잡힌 뒤 2년 만에 영상을 통해 모습을 드러낸 라티파 공주는 좁은 화장실에 앉아 낮은 목소리로 도움을 요청했다.

meolakim@yna.co.kr

댓글쓰기
에디터스 픽Editor's Picks

영상

뉴스
댓글 많은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