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합뉴스 본문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연합뉴스 최신기사
뉴스 검색어 입력 양식

"국제우주정거장 세 군데서나 공기유출…임시로 봉합"<러 당국>(종합)

송고시간2021-02-25 23:53

beta

국제우주정거장(ISS)에 체류 중인 우주인들이 정거장 공기 유출 지점으로 보이는 세 번째 틈새를 플라스틱 봉합제로 때웠다고 러시아 우주 당국이 25일(현지시간) 밝혔다.

인테르팍스 통신에 따르면 ISS 비행을 관리하는 러시아 모스크바 인근의 '비행통제센터'는 이날 우주인들이 세 번째 공기 유출 추정 지점을 살펴본 뒤 이 같은 응급 조치를 취했다고 전했다.

러시아우주공사(로스코스모스)는 곧이어 유출이 과학연구시설이 있는 러시아 '즈베즈다'(별) 모듈의 업무 공간에서 일어나고 있음을 확인하고 임시로 봉합했다.

요약 정보 인공지능이 자동으로 줄인 '세 줄 요약' 기술을 사용합니다. 전체 내용을 이해하기 위해서는 기사 본문과 함께 읽어야 합니다. 제공 = 연합뉴스&줌인터넷®

(모스크바=연합뉴스) 유철종 특파원 = 국제우주정거장(ISS)에 체류 중인 우주인들이 정거장 공기 유출 지점으로 보이는 세 번째 틈새를 플라스틱 봉합제로 때웠다고 러시아 우주 당국이 25일(현지시간) 밝혔다.

인테르팍스 통신에 따르면 ISS 비행을 관리하는 러시아 모스크바 인근의 '비행통제센터'는 이날 우주인들이 세 번째 공기 유출 추정 지점을 살펴본 뒤 이 같은 응급 조치를 취했다고 전했다.

센터는 전날 지난해부터 발견된 ISS의 공기 유출 지점이 세 군데나 될 수 있다고 밝힌 바 있다.

이에 앞서 우주인들은 전날 두 번째 공기 유출 추정 지점을 찾아내 플라스틱 봉합제로 때우려 했으나 손이 닿지 않아 실패한 것으로 알려졌다.

ISS에선 지난해 8월 미세한 공기 유출이 처음 발견됐다.

러시아우주공사(로스코스모스)는 곧이어 유출이 과학연구시설이 있는 러시아 '즈베즈다'(별) 모듈의 업무 공간에서 일어나고 있음을 확인하고 임시로 봉합했다.

하지만 이후로도 공기 유출이 멈추지 않아 추가 유출 지점이 있을 것으로 관측돼 왔다.

러시아 당국은 지난 15일 발사된 러시아 우주화물선 '프로그레스 MS-16' 편에 공기 유출 지점을 찾아내기 위한 강력한 현미경 장비와 봉합제를 보냈다.

ISS의 공기 유출은 아주 미세한 수준으로 당장 우주정거장 운용이나 우주인들의 건강에 위협이 될 정도는 아닌 것으로 전해졌다.

상공 340~430㎞ 높이에서 시속 2만8천㎞로 선회 중인 ISS에는 현재 러시아 우주인 2명과 미국 우주인 4명, 일본 우주인 1명 등 모두 7명이 승선해 있다.

지난해 10월 러시아 소유스 우주선을 타고 도착한 러시아 우주인 세르게이 리쥐코프와 세르게이 쿠디스베르츠코프, 미국 우주인 캐틀린 루빈스 등이 4개월째 임무를 수행 중이다.

뒤이어 지난해 11월 미국 민간 유인우주선 '크루 드래건'을 타고 온 미국 우주인 마이클 홉킨스, 섀넌 워커, 빅터 글러버와 일본 우주인 노구치 소이치도 함께 체류 중이다.

지구 상공의 국제우주정거장
지구 상공의 국제우주정거장

[AP=연합뉴스 자료사진]

cjyou@yna.co.kr

댓글쓰기
에디터스 픽Editor's Picks

영상

뉴스
댓글 많은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