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합뉴스 본문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연합뉴스 최신기사
뉴스 검색어 입력 양식

사업자 바뀌는 부산 동백전…기존 카드 그대로 사용 가능

송고시간2021-02-25 17:31

beta

부산 지역화폐 동백전 운영사가 KT에서 코나아이로 바뀌는 작업이 진행되는 가운데 이용자들은 기존 동백전 체크카드를 계속 사용할 수 있게 됐다.

부산시는 동백전 우선협상대상자로 선정된 코나아이와 협상 결과 기존 운영사인 KT 때 이용자가 부산은행, 하나은행, 농협 등을 통해 발급받은 체크카드를 그대로 사용할 수 있게 됐다고 25일 밝혔다.

시는 운영사가 바뀌어도 기존 카드를 사용할 수 있고, 선불카드로도 교체 발급할 수도 있다고 설명했다.

요약 정보 인공지능이 자동으로 줄인 '세 줄 요약' 기술을 사용합니다. 전체 내용을 이해하기 위해서는 기사 본문과 함께 읽어야 합니다. 제공 = 연합뉴스&줌인터넷®

코나아이와 운영협상 길어져 기존 KT와 한달 계약 연장

KT "우선협상대상자 선정 절차 잘못" 법원에 무효 가처분 신청

부산 지역화폐 '동백전'
부산 지역화폐 '동백전'

[부산시 제공. 재판매 및 DB 금지]

(부산=연합뉴스) 김선호 기자 = 부산 지역화폐 동백전 운영사가 KT에서 코나아이로 바뀌는 작업이 진행되는 가운데 이용자들은 기존 동백전 체크카드를 계속 사용할 수 있게 됐다.

부산시는 동백전 우선협상대상자로 선정된 코나아이와 협상 결과 기존 운영사인 KT 때 이용자가 부산은행, 하나은행, 농협 등을 통해 발급받은 체크카드를 그대로 사용할 수 있게 됐다고 25일 밝혔다.

시는 운영사가 바뀌어도 기존 카드를 사용할 수 있고, 선불카드로도 교체 발급할 수도 있다고 설명했다.

코나아이는 선불식 카드를 기반으로 하지만 기존 체크카드 결제도 할 수 있게 된 셈이다.

시는 코나아이와 운영 협상을 벌이고 있는데 기존 카드 연동작업, 선불카드 발급, 데이터 이관 등에 1개월 이상이 소요될 것으로 예상돼 불가피하게 기존 운영사 KT와 계약을 한 달 연장했다.

계약이 연장되더라도 동백전 사용에는 지장이 없다고 부산시는 전했다.

이병석 부산시 민생노동정책관은 "코나아이는 지역화폐 운영대행사로 쌓은 노하우가 있고 중층구조 등 다양한 부가서비스를 구현해왔다"며 "동백전 운영사 전환 작업을 순조롭게 진행해 불편이 없도록 하겠다"고 말했다.

이에 앞서 KT는 지역화폐 운영대행 용역 입찰과 관련해 부산시와 우선협상대상자간 계약 체결에 대한 후속 절차 중지를 요구하는 가처분을 부산지법에 신청했다.

KT는 제안서 평가위원 선정 과정에서 위법 및 부당성이 드러나 우선협상대상자 선정이 무효라고 주장했다.

wink@yna.co.kr

댓글쓰기
에디터스 픽Editor's Picks

영상

뉴스
댓글 많은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