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합뉴스 본문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연합뉴스 최신기사
뉴스 검색어 입력 양식

EU, 배터리산업 전주기 환경규제 적용…비관세장벽 강화

송고시간2021-02-26 06:00

beta

유럽연합(EU)이 배터리 생산부터 재활용까지 전 과정에 환경 규정을 적용하기로 하며 역내 배터리 유통 규제를 강화하고 나섰다.

대응해 우리 정부와 기업은 지속가능한 배터리 밸류체인(가치사슬) 구축을 위한 범국가적인 전략을 마련해야 한다는 지적이 나왔다.

26일 한국무역협회 브뤼셀지부의 'EU의 배터리산업 육성전략과 시사점' 보고서에 따르면, EU는 'EU 배터리 연합'을 출범하는 등 그린딜 목표 달성과 경제 회복을 위한 미래 핵심 산업으로 배터리산업에 주목하고 있다.

요약 정보 인공지능이 자동으로 줄인 '세 줄 요약' 기술을 사용합니다. 전체 내용을 이해하기 위해서는 기사 본문과 함께 읽어야 합니다. 제공 = 연합뉴스&줌인터넷®

무협 "지속가능한 배터리 밸류체인 구축해야"

배터리 산업 (PG)
배터리 산업 (PG)

[권도윤 제작] 일러스트

(서울=연합뉴스) 윤보람 기자 = 유럽연합(EU)이 배터리 생산부터 재활용까지 전 과정에 환경 규정을 적용하기로 하며 역내 배터리 유통 규제를 강화하고 나섰다.

이에 대응해 우리 정부와 기업은 지속가능한 배터리 밸류체인(가치사슬) 구축을 위한 범국가적인 전략을 마련해야 한다는 지적이 나왔다.

26일 한국무역협회 브뤼셀지부의 'EU의 배터리산업 육성전략과 시사점' 보고서에 따르면, EU는 'EU 배터리 연합'을 출범하는 등 그린딜 목표 달성과 경제 회복을 위한 미래 핵심 산업으로 배터리산업에 주목하고 있다.

최근에는 배터리 밸류체인 전반에 걸쳐 탄소 배출량, 윤리적 원자재 수급, 재활용 원자재 사용 비율 등 구체적인 환경 규정을 도입하는 'EU 신배터리규제안'을 발표했다.

EU는 앞으로 해당 기준에 부합하는 제품만 역내 유통을 허가한다는 계획이다. 궁극적으로는 EU 배터리 표준을 세계 배터리 산업의 국제표준으로 수립하고, 배터리 시장의 패러다임을 EU 기업에 유리한 방향으로 조성한다는 목표다.

특히 스웨덴은 정부 주도의 정책 제안 기구인 파슬 프리 스웨덴(Fossil Free Sweden)을 통해 '지속가능한 배터리 밸류체인 전략'을 발표하고 이를 국가 산업 전략으로 제안하고 나섰다.

탄탄한 기술과 산업기반을 갖춘 스웨덴은 원자재 채굴, 배터리 생산·유통·재활용 등 배터리 밸류체인 전 주기에 EU의 주요 의제인 그린딜과 탄소중립을 적용할 방침이다. 이를 통해 EU 배터리산업의 리더로 도약하는 동시에 국가 산업경쟁력을 강화한다는 의도다.

EU 배터리 밸류체인에 참여하는 기업들은 기술력 및 가격경쟁력이 뛰어난 아시아 기업과 차별화하기 위해 그린 배터리 밸류체인을 구축하는 데 주력하고 있다.

다양한 분야·국가·기업 간 합종연횡 협력을 통한 기술개발, EU 금융지원을 활용한 투자 유치 등에 나서는 추세다.

무역협회 브뤼셀지부 강노경 대리는 "EU의 신배터리규제안은 역외기업의 EU 배터리시장 진출에 비관세장벽으로 작용할 것"이라고 분석했다.

이어 "스웨덴처럼 배터리 밸류체인 전 과정을 아우르는 국가적 차원의 전략과 지속가능성 강화 방안을 마련하고, 기술·시설 투자와 협업을 통해 미래 배터리 시장에서 'K-배터리'의 경쟁력을 강화해야 한다"고 말했다.

스웨덴 배터리에코 시스템 및 밸류체인별 기업
스웨덴 배터리에코 시스템 및 밸류체인별 기업

[한국무역협회 제공. 재판매 및 DB 금지]

bryoon@yna.co.kr

댓글쓰기
에디터스 픽Editor's Picks

영상

뉴스
댓글 많은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