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합뉴스 본문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연합뉴스 최신기사
뉴스 검색어 입력 양식

당국, AZ백신 '온도이탈 사고' 사과…"백신은 폐기 안하고 사용"(종합)

송고시간2021-02-25 18:59

beta

적정 보관온도 범위가 아닌 영상 1.5도에 노출돼 회수된 아스트라제네카(AZ)의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백신은 폐기되지 않고 실제 접종에 그대로 쓰인다.

양동교 코로나19 예방접종대응추진단 자원관리반장은 25일 온라인 정례 브리핑에서 전날 회수된 아스트라제네카 백신과 관련 "문제가 없는 것으로 판단하고 있어 전량 폐기하지 않고, 추후에 다시 사용할 것으로 보인다"고 말했다.

질병관리청에 따르면 전날 오후 경기 이천물류센터에서 출발한 제주행 백신 운송트럭이 목포항으로 향하던 중 회차하는 일이 발생했다.

요약 정보 인공지능이 자동으로 줄인 '세 줄 요약' 기술을 사용합니다. 전체 내용을 이해하기 위해서는 기사 본문과 함께 읽어야 합니다. 제공 = 연합뉴스&줌인터넷®

"적정 보관온도에서 0.5도 벗어나…동결되지 않아 문제는 없다"

백신 수송트럭 카페리 타고 제주도행
백신 수송트럭 카페리 타고 제주도행

(목포=연합뉴스) 조남수 기자 = 25일 새벽 전남 목포항 국제여객부두에서 아스트라제네카(AZ)사의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백신 운송 트럭이 제주행 카페리에 오르고 있다. 2021.2.25 iso64@yna.co.kr

(서울=연합뉴스) 신선미 장우리 기자 = 적정 보관온도 범위가 아닌 영상 1.5도에 노출돼 회수된 아스트라제네카(AZ)의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백신은 폐기되지 않고 실제 접종에 그대로 쓰인다.

양동교 코로나19 예방접종대응추진단 자원관리반장은 25일 온라인 정례 브리핑에서 전날 회수된 아스트라제네카 백신과 관련 "문제가 없는 것으로 판단하고 있어 전량 폐기하지 않고, 추후에 다시 사용할 것으로 보인다"고 말했다.

양 반장은 "아스트라제네카 백신은 '영상 2∼8도에서 냉장보관하고 유통해야 하며 얼리지 않아야 한다'는 조건이 있는데 어제 백신의 경우에는 보관온도에서 약 0.5도 정도 벗어난 상황(영상 1.5도)이었고, 또 동결되지 않은 것으로 확인됐다"면서 "이런 것을 종합해 볼 때 백신 사용에는 문제가 없는 것으로 판단한다"고 설명했다.

질병관리청에 따르면 전날 오후 경기 이천물류센터에서 출발한 제주행 백신 운송트럭이 목포항으로 향하던 중 회차하는 일이 발생했다.

이는 통합관제센터를 통해 차량 내 수송용기의 온도가 백신 유통 적정온도인 2∼8도보다 낮은 상태로 확인된 데 따른 조치다.

운송트럭이 물류센터를 출발한 시점은 전날 오후 6시 22분께이고, 질병관리청이 온도일탈을 확인한 시간은 24분 뒤인 오후 6시 46분께다.

이 차량에는 제주 보건소 6곳과 요양병원 9곳에 보낼 아스트라제네카 백신 1천950명분(3천900회분)이 15개 수송용기에 담겨 실려 있었다.

영상 1.5도에 노출된 백신은 15개 용기 중 14개에 보관된 1천250명분(2천500회분)에 해당한다.

질병청은 용기의 '온도 이탈'을 확인한 뒤 온도 안정화 조치를 했으나 전날 오후 7시 23분께 문제를 해결하는데 시간이 더 소요될 것으로 보고 차량과 백신 전체 물량을 교체하기로 결정했다.

양 반장은 당시 상황을 설명하면서 "수송용기 내 콜드체인 유지가 가능한 것으로 판단했지만 조치 시간이 다소 소요된다는 것과 25일 새벽 1시에 출발 예정인 제주행 선박 이용 등을 감안해 이천물류센터에서 보관 중인 백신으로 교체하고 예비차량으로 대체 수송하는 것으로 결정했다"고 밝혔다.

운송트럭은 물류센터를 출발한 지 약 2시간만인 오후 8시 17분 센터로 돌아왔고, 대체 차량이 오후 8시48분 물류센터에서 출발했다.

정부는 수송용기 온도를 유지하기 위해 넣는 '냉매'를 안정화하는 작업이 미흡해 '온도 이탈' 사고가 발생한 것으로 분석했다.

양 반장은 "냉매 안정화를 위해서는 다소 시간이 소요되는데 이 작업에 약간의 문제가 있었던 것으로 추정한다"며 "앞으로 추가 원인을 확인하고 필요한 부분이 있으면 조치해서 이런 일이 재발하지 않도록 하겠다"고 강조했다.

그는 "냉매 종류 및 세부 작업과 관련한 부분은 확인해 발표하겠다"고 덧붙였다.

양 반장은 "(차량) 출발 전 수송용기 내 온도를 상세하게 확인하고 작업장 관리자와 통합관제센터를 통해 다시 확인하는 등 콜드체인 유지에 만전을 기하겠다"면서 "국민께 걱정을 끼쳐 죄송하다"고 사과했다.

유튜브로 보기

https://youtu.be/k_5lLAWEl0A

sun@yna.co.kr

댓글쓰기
에디터스 픽Editor's Picks

영상

뉴스
댓글 많은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