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합뉴스 본문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연합뉴스 최신기사
뉴스 검색어 입력 양식

제주항공 대표 "코로나에 기단 축소 불가피…인력 조정 없어"

송고시간2021-02-25 14:30

beta

김이배 제주항공[089590] 대표이사는 기단 축소에 따른 인력 조정 우려에 대해 "현재 시장 상황을 고려할 때 기단 축소는 불가피하지만, 인력 조정은 있어서도 안 되고 정부 지원을 받는 한 할 수도 없다"고 25일 밝혔다.

김 대표는 이날 제주항공 사보를 통해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으로 인해 위축된 시장의 회복 속도와 기단 유지에 따른 고정비를 감안해 임차 기간이 만료되는 기재는 상당수 반납할 계획"이라고 설명했다.

요약 정보 인공지능이 자동으로 줄인 '세 줄 요약' 기술을 사용합니다. 전체 내용을 이해하기 위해서는 기사 본문과 함께 읽어야 합니다. 제공 = 연합뉴스&줌인터넷®

"향후 B737맥스 도입 검토…통합 LCC 출범, 위험 요인"

제주항공 창립 16주년 기념식
제주항공 창립 16주년 기념식

(서울=연합뉴스) 제주항공이 22일 창립 16주년을 맞아 기념식을 개최했다. 사진은 이날 기념사 하는 김이배 제주항공 대표이사. 2021.1.22
[제주항공 제공. DB 및 재판매 금지] photo@yna.co.kr

(서울=연합뉴스) 최평천 기자 = 김이배 제주항공[089590] 대표이사는 기단 축소에 따른 인력 조정 우려에 대해 "현재 시장 상황을 고려할 때 기단 축소는 불가피하지만, 인력 조정은 있어서도 안 되고 정부 지원을 받는 한 할 수도 없다"고 25일 밝혔다.

김 대표는 이날 제주항공 사보를 통해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으로 인해 위축된 시장의 회복 속도와 기단 유지에 따른 고정비를 감안해 임차 기간이 만료되는 기재는 상당수 반납할 계획"이라고 설명했다.

김 대표는 "현재 장거리 대형기재 도입을 고려할 때가 아니다"라며 "지금의 비즈니스 모델을 더욱 튼튼히 하고 핵심 경쟁력을 바탕으로 사업을 확대하는 것을 꾀하고 있다"고 강조했다.

이어 "LCC(저비용항공사)가 갈 수 있는 장거리 노선을 위해 B737맥스 도입을 검토하겠다"며 "LCC 마켓에서 장거리 노선이라고 할 수 있는 말레이시아, 싱가포르, 인도네시아 등을 커버할 수 있을 것"이라고 덧붙였다.

그러면서 "코로나 이후 한 공간에 많은 인원이 꽉 들어찬 상태로 운항하는 것에 부담을 느끼는 사람이 있을 것"이라며 "프리미엄 이코노미 좌석인 뉴클래스를 확대하는 방안도 고민해봐야 한다"고 말했다.

앞으로 화물 사업을 확대할 계획이지만, 화물 전용기 도입에는 회의적 시각을 내비쳤다.

김 대표는 "코로나19 이후 국제선 여객이 살아나면 여객기 화물 운송이 늘어나 화물 수지가 지금과 같지 않을 것"이라며 "화물 사업을 전면적으로 하려면 화물기 3대를 보유해야 하는데 3대 보유는 리스크(위험)가 있다"고 설명했다.

그는 진에어·에어부산·에어서울 합병에 따른 통합 LCC 출범에 대해서는 "통합 LCC 등장은 우리로서 분명히 위험 요인이 있다"면서 "3개 항공사 통합까지는 여러 과정을 거쳐야 하므로 위축될 필요가 없다"고 말했다.

이어 "항공시장 구조조정 과정에서 독과점에 대한 우려가 있다"며 "국내외 경쟁 당국들이 주의 깊게 들여다볼 대목이다. 상당한 조건을 전제로 기업결합 승인이 이뤄질 것으로 예상한다"고 말했다.

김 대표는 "코로나19로 인한 재무 위기 극복과정에서 정부의 지원을 받는 등 큰 현안이 있었지만 큰 무리 없이 해결된 점은 다행"이라며 "올해도 정부의 지원이 중요하다. 다만 올 하반기부터는 희망이 있을 것으로 보인다"고 강조했다.

pc@yna.co.kr

댓글쓰기
에디터스 픽Editor's Picks

영상

뉴스
댓글 많은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