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합뉴스 본문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연합뉴스 최신기사
뉴스 검색어 입력 양식

통일부 "남북 올림픽 공동유치, 좋은 여건 아니지만 계속 노력"

송고시간2021-02-25 14:09

beta

통일부는 25일 국제올림픽위원회(IOC)가 2032년 하계 올림픽 우선 협상지로 호주 브리즈번을 선정하면서 남북 공동올림픽 유치가 어려워졌지만 계속 노력하겠다는 입장을 밝혔다.

통일부 당국자는 이날 IOC가 브리즈번을 2032년 하계 올림픽 우선 협상지로 정한 데 대한 입장을 묻자 "정부는 남북 간 합의사항이 이행될 수 있도록, 할 수 있는 노력을 계속할 것"이라고 말했다.

이 당국자는 올림픽 공동 개최에 좋은 여건은 아니라면서도 "개최지가 최종 확정된 것은 아닌 만큼 정부는 IOC 협상 과정을 지켜보면서 유관 부처들과 협의해 나갈 것"이라고 설명했다.

요약 정보 인공지능이 자동으로 줄인 '세 줄 요약' 기술을 사용합니다. 전체 내용을 이해하기 위해서는 기사 본문과 함께 읽어야 합니다. 제공 = 연합뉴스&줌인터넷®
평창동계올림픽 개막식 동시 입장하는 남북 선수단
평창동계올림픽 개막식 동시 입장하는 남북 선수단

[연합뉴스 자료사진]

(서울=연합뉴스) 배영경 기자 = 통일부는 25일 국제올림픽위원회(IOC)가 2032년 하계 올림픽 우선 협상지로 호주 브리즈번을 선정하면서 남북 공동올림픽 유치가 어려워졌지만 계속 노력하겠다는 입장을 밝혔다.

통일부 당국자는 이날 IOC가 브리즈번을 2032년 하계 올림픽 우선 협상지로 정한 데 대한 입장을 묻자 "정부는 남북 간 합의사항이 이행될 수 있도록, 할 수 있는 노력을 계속할 것"이라고 말했다.

남북 정상은 2018년 9월 평양공동선언을 통해 2032년 하계올림픽을 남북 공동으로 유치하는 데 협력하기로 한 바 있다.

이 당국자는 올림픽 공동 개최에 좋은 여건은 아니라면서도 "개최지가 최종 확정된 것은 아닌 만큼 정부는 IOC 협상 과정을 지켜보면서 유관 부처들과 협의해 나갈 것"이라고 설명했다.

앞으로 IOC와 호주는 2032년 올림픽 개최 협상을 독점적으로 진행하게 되며, IOC 총회 투표에서 승인되면 개최지로 최종 확정된다.

ykbae@yna.co.kr

댓글쓰기
에디터스 픽Editor's Picks

영상

뉴스
댓글 많은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