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합뉴스 본문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연합뉴스 최신기사
뉴스 검색어 입력 양식

"차기 대권 적합도, 이재명 28% 이낙연 11% 윤석열 7%"

송고시간2021-02-25 13:39

민주당 지지층, 이재명 49% 이낙연 23%

4개기관 조사…정당지지도, 민주 35% 국힘 20%

[전국지표조사(NBS) 제공. 재판매 및 DB 금지]

[전국지표조사(NBS) 제공. 재판매 및 DB 금지]

(서울=연합뉴스) 조민정 기자 = 이재명 경기도지사와 더불어민주당 이낙연 대표의 차기 대권 지지율 격차가 더 벌어졌다는 여론조사 결과가 25일 나왔다.

엠브레인퍼블릭·케이스탯리서치·코리아리서치·한국리서치가 지난 22∼24일 전국 18세 이상 1천7명을 대상으로 차기 대선주자 적합도를 조사한 결과 이 지사가 28%로 가장 많은 지지를 받았다.

이 대표는 11%, 윤석열 검찰총장은 7%였다.

1주일 전 조사와 비교하면 이 지사는 1%포인트 상승했고, 이 대표는 1%포인트 하락했다. 윤 총장도 1%포인트 떨어졌다.

적합한 인물이 없다거나 모른다고 태도를 유보한 응답자는 36%로, 전주보다 2%포인트 늘었다.

민주당 지지층 중에서는 이 지사를 뽑은 응답자가 49%, 이 대표를 뽑은 사람이 23%였다.

국민의힘 지지층은 윤 총장 24%, 홍준표 의원 13%로 나타났다.

정당 지지도는 민주당 35%, 국민의힘 20%, 정의당 5%, 국민의당 4%, 열린민주당 2% 순이었다.

시장 보궐선거를 앞둔 서울에서는 민주당 30%, 국민의힘 23%였고 부산·울산·경남 지역에서는 민주당이 36%, 국민의힘이 27%의 지지를 받았다.

4월 재보궐선거에 대한 인식 조사에서는 국정안정론이 43%, 정권심판론이 40%였지만 선거를 앞둔 서울과 부산·울산·경남에서는 국정안정론과 정권심판론이 각각 39%대 48%, 37%대 45%로 정권심판론이 더 높았다.

chomj@yna.co.kr

댓글쓰기
에디터스 픽Editor's Picks

영상

뉴스
댓글 많은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