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합뉴스 본문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연합뉴스 최신기사
뉴스 검색어 입력 양식

훈련 이어간 기성용…FC서울 "지금은 사실관계 확인이 우선"

송고시간2021-02-25 13:10

beta

기성용이 초등학교 시절 '학교폭력(학폭)' 의혹을 전면 부인하고 나선 가운데 소속팀인 프로축구 K리그1 FC서울도 사실관계 확인을 위해 이틀 연속 동분서주하고 있다.

서울 관계자는 25일 "기성용은 전날부터 팀 훈련을 계속 이어가고 있다"라며 "구단도 어제에 이어 계속 사실관계 확인에 집중하고 있다"고 밝혔다.

그는 "기성용의 주말 K리그1 개막전 출전 여부를 계속 문의하고 있다"라며 "지금은 상황에서는 개막전 출전 여부의 결정보다는 정확한 사실관계 확인이 먼저다"라고 설명했다.

요약 정보 인공지능이 자동으로 줄인 '세 줄 요약' 기술을 사용합니다. 전체 내용을 이해하기 위해서는 기사 본문과 함께 읽어야 합니다. 제공 = 연합뉴스&줌인터넷®
훈련하고 있는 FC서울 선수들.
훈련하고 있는 FC서울 선수들.

[FC 서울 제공. 재판매 및 DB 금지]

(서울=연합뉴스) 이영호 기자 = "기성용은 어제부터 예정된 훈련을 계속하고 있습니다. 사실관계 확인이 우선입니다."

기성용이 초등학교 시절 '학교폭력(학폭)' 의혹을 전면 부인하고 나선 가운데 소속팀인 프로축구 K리그1 FC서울도 사실관계 확인을 위해 이틀 연속 동분서주하고 있다.

서울 관계자는 25일 "기성용은 전날부터 팀 훈련을 계속 이어가고 있다"라며 "구단도 어제에 이어 계속 사실관계 확인에 집중하고 있다"고 밝혔다.

그는 "기성용의 주말 K리그1 개막전 출전 여부를 계속 문의하고 있다"라며 "지금은 상황에서는 개막전 출전 여부의 결정보다는 정확한 사실관계 확인이 먼저다"라고 설명했다.

24일 박지훈 변호사는 보도자료를 통해 축구 선수 출신인 C씨와 D씨는 전남의 한 초등학교에서 축구부 생활을 하던 2000년 1~6월 선배인 A선수와 B씨로부터 성폭행을 당했다고 주장했다.

박 변호사에 따르면 가해자 A선수는 최근 수도권 모 명문구단에 입단한 국가대표 출신 스타 플레이어이며, 짧은 기간 프로 선수로 뛴 바 있는 B씨는 현재 광주지역 모 대학에서 외래교수로 일하고 있다.

보도가 나오자 가해자 A선수로 기성용이 지목됐고, 기성용의 매니지먼트사인 C2글로벌은 곧바로 관련 사실을 부인하면서 법적 대응을 불사하겠다는 반응을 보였다.

[fmkorea 홈페이지 캡처. 재판매 및 DB 금지]

[fmkorea 홈페이지 캡처. 재판매 및 DB 금지]

이런 가운데 인터넷 축구 커뮤니티에는 A선수에게 '학폭'을 당했다는 피해자 역시 과거에는 '학폭 가해자'였다는 글이 올라와 논란거리가 됐다.

'행복이란뭘까'라는 아이디로 글을 남긴 사람은 "기성용 선수를 고발하셨던데. 당신이 저와 제 친구들한테 했던 만행들은 생각을 안 하시나요? 사과 한번 받은 적 없고 당시에 팀 게시판에 폭행당했던 것과 당했던 내용 적었다가 오히려 죄인 취급당하고 이리저리 불려 다니면서 심문받았던 그 힘들었던 시절 잊지 못합니다. 당시에 뉴스 기사로도 나왔었고 본인이 했던 쓰레기 짓을 당했다고 하니까 너무 기가 차네요"라고 적었다.

horn90@yna.co.kr

댓글쓰기
에디터스 픽Editor's Picks

영상

뉴스
댓글 많은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