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합뉴스 본문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연합뉴스 최신기사
뉴스 검색어 입력 양식

코로나 백신 접종 반대가 공약?…호주 신생정당 이색 표심잡기

송고시간2021-02-25 12:19

beta

호주 전역에서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화이자 백신의 접종이 시작된 가운데 이에 반대하는 신생 정당이 내달로 예정된 서호주주(州) 총선에서 모든 지역구 후보를 내기로 해 눈길을 끌고 있다.

25일 호주 일간 디오스트레일리안에 따르면, 내달 13일 예정된 호주 서부 서호주주(州) 총선에서 최근 창당된 '백신 의무 접종 반대당'(No Mandatory Vaccination Party)이 59개 지역구 모두에 후보를 공천하기로 했다.

서호주 대학의 케이티 애트웰 백신 정책 전문가는 "이번 주 총선에서 백신 반대 정당의 활동이 두드러진다"면서 "당선자가 나올 것 같지는 않지만, 코로나19 백신에 대한 부정확한 정보가 퍼질까 우려된다"고 지적했다.

요약 정보 인공지능이 자동으로 줄인 '세 줄 요약' 기술을 사용합니다. 전체 내용을 이해하기 위해서는 기사 본문과 함께 읽어야 합니다. 제공 = 연합뉴스&줌인터넷®

서호주州 총선에 '백신 의무 접종 반대당' 후보 대거 출마

(시드니=연합뉴스) 정동철 통신원 = 호주 전역에서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화이자 백신의 접종이 시작된 가운데 이에 반대하는 신생 정당이 내달로 예정된 서호주주(州) 총선에서 모든 지역구 후보를 내기로 해 눈길을 끌고 있다.

2021년 2월 20일 호주에서 열린 코로나19 백신 접종 반대 시위 장면
2021년 2월 20일 호주에서 열린 코로나19 백신 접종 반대 시위 장면

EPA/STEVEN SAPHORE

25일 호주 일간 디오스트레일리안에 따르면, 내달 13일 예정된 호주 서부 서호주주(州) 총선에서 최근 창당된 '백신 의무 접종 반대당'(No Mandatory Vaccination Party)이 59개 지역구 모두에 후보를 공천하기로 했다.

이 당은 현재 퍼스에서 교사로 일하면서 백신 반대 운동을 벌이고 있는 캠 틴리씨가 이끌고 있다.

그는 전국적인 백신 접종을 앞둔 지난 20일 퍼스에서 멜버른·브리즈번·시드니 등의 백신 반대론자들과 연계해 거리 시위를 벌이기도 했다.

틴리씨는 "지난 1월 10일 정당 등록 후 매일 100명 가까이 당원이 늘고 있다"면서 "국민들에게 안전성이 확인되지 않는 코로나19 백신을 급하게 접종받도록 강제하는 것에 대해 반대한다"고 밝혔다.

그는 "백신은 필수가 아니라고 생각한다"면서 "그것이 코로나19와 싸우는 데 가장 중요한 수단이든 아니든, 타인에게 강요할 수는 없다"고 강조했다.

서호주 대학의 케이티 애트웰 백신 정책 전문가는 "이번 주 총선에서 백신 반대 정당의 활동이 두드러진다"면서 "당선자가 나올 것 같지는 않지만, 코로나19 백신에 대한 부정확한 정보가 퍼질까 우려된다"고 지적했다.

코로나 백신 접종에 대한 호주 정부의 공식 입장은, 강제적인 의무는 아니나 미접종자는 양로원 같은 직장이나 피트니스 센터·극장처럼 다수 집합 장소에서는 입장을 거부당할 수도 있다는 것이라고 신문은 덧붙였다.

dcj@yna.co.kr

댓글쓰기
에디터스 픽Editor's Picks

영상

뉴스
댓글 많은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