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합뉴스 본문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연합뉴스 최신기사
뉴스 검색어 입력 양식

日, 미얀마 지원 신규 원조사업 중단 검토…쿠데타 군부 견제

송고시간2021-02-25 11:51

beta

군사 쿠데타가 일어난 미얀마를 위한 일본 정부의 공적개발원조(ODA) 사업이 당분간 중단될 것으로 보인다.

25일 아사히신문 등에 따르면 일본 정부는 미얀마 군부에 대한 국제사회의 비난 여론이 강해지고 있는 점을 고려해 신규 ODA 중단 방안을 검토하고 있다.

일본이 ODA 제공을 중단하면 쿠데타를 통해 실권을 잡은 미얀마 군부에 상당한 압박 요인으로 작용할 것으로 예상된다.

요약 정보 인공지능이 자동으로 줄인 '세 줄 요약' 기술을 사용합니다. 전체 내용을 이해하기 위해서는 기사 본문과 함께 읽어야 합니다. 제공 = 연합뉴스&줌인터넷®

(도쿄=연합뉴스) 박세진 특파원 = 군사 쿠데타가 일어난 미얀마를 위한 일본 정부의 공적개발원조(ODA) 사업이 당분간 중단될 것으로 보인다.

25일 아사히신문 등에 따르면 일본 정부는 미얀마 군부에 대한 국제사회의 비난 여론이 강해지고 있는 점을 고려해 신규 ODA 중단 방안을 검토하고 있다.

일본은 정확한 지원 실태가 공개되지 않는 중국을 빼고는 미국과 영국을 능가하는 최대의 미얀먀 원조국이다.

일본이 2019년 미얀마에 제공한 ODA는 엔 차관 1천688억엔, 무상협력 자금 138억엔, 기술협력 자금 66억엔 등 총 1천893억엔(약 2조원)에 달했다.

이 때문에 일본이 ODA 제공을 중단하면 쿠데타를 통해 실권을 잡은 미얀마 군부에 상당한 압박 요인으로 작용할 것으로 예상된다.

(양곤 로이터=연합뉴스) 미얀마 최대 도시인 양곤에서 24일 군부 쿠데타 규탄 시위대가 꽃을 들고 시위를 벌이고 있다. 미얀마에서는 지난 1일 쿠데타가 발발한 이후 연일 항의 시위가 이어지고 있다. sungok@yna.co.kr

(양곤 로이터=연합뉴스) 미얀마 최대 도시인 양곤에서 24일 군부 쿠데타 규탄 시위대가 꽃을 들고 시위를 벌이고 있다. 미얀마에서는 지난 1일 쿠데타가 발발한 이후 연일 항의 시위가 이어지고 있다. sungok@yna.co.kr

일본 정부는 ODA 신규 사업을 중단하더라도 인도적 측면에서 국제기구와 비정부기구(NGO)를 통한 지원은 계속할 방침이다.

아울러 긴급성이 인정되는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대응 지원 사업도 이어가는 방향으로 검토 중인 것으로 알려졌다.

미얀마는 430개 이상의 일본 기업이 진출해 있을 정도로 일본과의 경제 관계가 깊다.

일본 정부는 이런 배경에서 군사 쿠데타가 일어난 뒤 군부를 고립시킬 경우 중국 의존도가 높아질 것이라는 이유를 내세워 국제사회의 제재 움직임에 신중한 입장을 지켰다.

하지만 지난 20일 쿠데타 항의 시위 참가자에 대한 발포로 국제사회의 비난 여론이 한층 악화한 가운데 미얀마에 대한 지원을 계속하는 것이 군사 정권을 인정하는 셈이 된다는 지적이 나오면서 ODA 사업을 중단하는 쪽으로 방향을 잡았다고 아사히신문은 전했다.

한편 일본을 포함하는 주요 7개국(G7)은 지난 23일 외교장관 회의를 연 뒤 내놓은 성명에서 "평화적인 시위에 폭력으로 대응하는 모든 사람은 그 책임을 져야 한다"며 미얀마 군부의 강경 대응을 비난했다.

parksj@yna.co.kr

댓글쓰기
에디터스 픽Editor's Picks

영상

뉴스
댓글 많은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