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합뉴스 본문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연합뉴스 최신기사
뉴스 검색어 입력 양식

"텍사스 주민 전력시장 경쟁 도입에 요금만 31조원 더 내"

송고시간2021-02-25 11:45

beta

대규모 정전사태를 겪은 미국 텍사스주 주민들이 전력시장 규제 완화로 16년간 종전보다 280억달러(약 30조9천960억원)의 요금을 더 냈다고 월스트리트저널(WSJ)이 미 에너지정보청(EIA) 자료를 인용해 24일(현지시간) 보도했다.

따르면 1999년 전력 공급을 민간 업체들에 이양하는 정책으로 텍사스 주민의 60%가량은 기존 공공 전력회사 대신 소매 전력회사로부터 전기를 구입하게 됐다.

저널은 기존 공공 전력회사 요금과 비교해보면 민간 소매 전력회사로부터 전기를 산 텍사스 주민들은 2004∼2019년 전기요금을 280억달러나 더 냈다고 추산했다.

요약 정보 인공지능이 자동으로 줄인 '세 줄 요약' 기술을 사용합니다. 전체 내용을 이해하기 위해서는 기사 본문과 함께 읽어야 합니다. 제공 = 연합뉴스&줌인터넷®

(서울=연합뉴스) 구정모 기자 = 대규모 정전사태를 겪은 미국 텍사스주 주민들이 전력시장 규제 완화로 16년간 종전보다 280억달러(약 30조9천960억원)의 요금을 더 냈다고 월스트리트저널(WSJ)이 미 에너지정보청(EIA) 자료를 인용해 24일(현지시간) 보도했다.

이에 따르면 1999년 전력 공급을 민간 업체들에 이양하는 정책으로 텍사스 주민의 60%가량은 기존 공공 전력회사 대신 소매 전력회사로부터 전기를 구입하게 됐다.

당시 정책은 전력 시장에 경쟁을 도입하면 전기요금은 낮아지고 서비스는 좋아질 것이란 탈규제 논리에 의해 추진됐다.

하지만 저널은 기존 공공 전력회사 요금과 비교해보면 민간 소매 전력회사로부터 전기를 산 텍사스 주민들은 2004∼2019년 전기요금을 280억달러나 더 냈다고 추산했다.

이 기간 텍사스주 공공 전력회사의 전기요금은 전국 평균보다 8% 싼 반면 소매 회사는 13%나 비쌌다.

'한파 속 대규모 정전' 텍사스주 전력 복구 총력
'한파 속 대규모 정전' 텍사스주 전력 복구 총력

(오데사 AP=연합뉴스) 미국 텍사스주를 강타한 기록적인 폭설과 한파로 대규모 정전 사태가 이어지는 가운데 18일(현지시간) 전력회사 기사들이 오데사 지역의 파손된 전신주 수리작업을 벌이고 있다. leekm@yna.co.kr

pseudojm@yna.co.kr

댓글쓰기
에디터스 픽Editor's Picks

영상

뉴스
댓글 많은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