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합뉴스 본문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연합뉴스 최신기사
뉴스 검색어 입력 양식

보궐선거 때 부산시청 인력 지원 찔끔…구·군 공무원 '분노'

송고시간2021-02-25 11:24

beta

4월 7일 부산시장 보궐선거를 앞두고 시청 직원들의 선거 파견 인력이 선관위 권고에도 크게 못 미치는 것으로 확인되자 업무를 더 떠안게 된 구·군 공무원이 반발하고 있다.

부산지역 16개 구·군 공무원으로 구성된 전국공무원노동조합 부산지역본부는 "부산시청의 생색내기식 인력 지원을 전면 거부한다"는 성명서를 25일 냈다.

구·군 공무원들은 4월 보궐선거 때는 불공평 관행을 개선하자며 부산시선거관리위원회에 공평한 선거 인력 동원을 요구해왔다.

요약 정보 인공지능이 자동으로 줄인 '세 줄 요약' 기술을 사용합니다. 전체 내용을 이해하기 위해서는 기사 본문과 함께 읽어야 합니다. 제공 = 연합뉴스&줌인터넷®

선관위 2천500명 요구했는데 시는 "400명만"…총선 때도 250명 지원

부산시청
부산시청

[촬영 조정호]

(부산=연합뉴스) 차근호 기자 = 4월 7일 부산시장 보궐선거를 앞두고 시청 직원들의 선거 파견 인력이 선관위 권고에도 크게 못 미치는 것으로 확인되자 업무를 더 떠안게 된 구·군 공무원이 반발하고 있다.

부산지역 16개 구·군 공무원으로 구성된 전국공무원노동조합 부산지역본부는 "부산시청의 생색내기식 인력 지원을 전면 거부한다"는 성명서를 25일 냈다.

노조에 따르면 지난해 열린 제21대 국회의원 선거 때 부산시청은 4천599명 중 258명만 선거 업무를 지원했다.

구·군 공무원 1만2천여 명 중 9천400여 명이 투입된 것과 대조적이다.

구·군 공무원들은 4월 보궐선거 때는 불공평 관행을 개선하자며 부산시선거관리위원회에 공평한 선거 인력 동원을 요구해왔다.

부산선관위는 최근 이를 받아들여 보궐선거와 관련 시청에 2천500명 규모 선거 인력 지원을 요구했다.

하지만 시는 이번에도 400명 규모 인력 지원만을 계획하는 것으로 알려졌다.

시청 5급 직원 절반인 300명은 강제 동원하고, 6급 이하 직원은 자율 신청으로 100명이 모집된 것으로 전해졌다.

노조는 "5천명에 육박하는 부산시청 소속 공무원 중 고작 400명을 동원한다는 것이 상식적으로 말이 되는가"라면서 "선거업무에 대한 이해가 없는 무지의 소치가 아닐 수 없다"고 말했다.

5급 직원 동원과도 관련해 "투표소를 총괄하는 투표 관리관이 구·군의 6급 공무원인데 5급을 동원하면 6급이 제대로 일을 시킬 수 있겠는가"라면서 "이보다 더한 갑질이 없고, 울분에 차 있는 구·군청 공무원을 달래기는커녕 도리어 선거업무에 집중하지 못하고 노심초사하게 만들어 물먹게 하겠다는 것이나 진배없다"고 말했다.

구·군 공무원들은 기초단체의 선거 인력 확보가 오히려 시청보다 더 어려운 현실에 있다고 호소했다.

노조는 "작년 코로나19 소상공인 지원 사업 인력 동원 문제를 구·군에 전가해 구·군 공무원이 결국 10일간의 부산시청 로비 점거 농성하는 초유 사태가 있었다"면서 "백신 예방접종에 대한 운영과 전담 인력 배치 문제, 3∼4월 건조주의보로 인한 산불 비상 대기 인력확보, 기본적인 행정 업무까지 구군 인력 부족 현실은 이루 말할 수 없다"고 밝혔다.

ready@yna.co.kr

댓글쓰기
에디터스 픽Editor's Picks

영상

뉴스
댓글 많은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