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합뉴스 본문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연합뉴스 최신기사
뉴스 검색어 입력 양식

국방부 "한미연합훈련 일정·내용 최종확정 안돼…협의중"

송고시간2021-02-25 11:23

beta

국방부는 25일 "전반기 한미 연합 지휘소훈련과 관련한 날짜, 훈련 내용 등에 대해서는 최종 확정되지 않았다"고 밝혔다.

부승찬 국방부 대변인은 이날 정례브리핑에서 관련 질문에 "한미는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상황 등을 종합적으로 고려해 시행 방안을 긴밀히 협의하고 있다"면서 이렇게 말했다.

한미는 전반기 연합 지휘소훈련을 내달 9∼18일 일정으로 진행하는 방향으로 협의 중인 것으로 알려졌다.

요약 정보 인공지능이 자동으로 줄인 '세 줄 요약' 기술을 사용합니다. 전체 내용을 이해하기 위해서는 기사 본문과 함께 읽어야 합니다. 제공 = 연합뉴스&줌인터넷®

"미측, 미군 장병 백신접종 상황 등 고려해 정상 시행하자는 입장"

한미연합훈련(PG)
한미연합훈련(PG)

[정연주, 이태호 제작] 일러스트

(서울=연합뉴스) 김귀근 기자 = 국방부는 25일 "전반기 한미 연합 지휘소훈련과 관련한 날짜, 훈련 내용 등에 대해서는 최종 확정되지 않았다"고 밝혔다.

부승찬 국방부 대변인은 이날 정례브리핑에서 관련 질문에 "한미는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상황 등을 종합적으로 고려해 시행 방안을 긴밀히 협의하고 있다"면서 이렇게 말했다.

한미는 전반기 연합 지휘소훈련을 내달 9∼18일 일정으로 진행하는 방향으로 협의 중인 것으로 알려졌다.

한국 측은 이번 훈련에서 전시작전통제권을 행사할 미래연합군사령부의 완전운용능력(FOC) 검증을 시행하자는 입장이다. 지난해 8월 18∼22일 진행한 후반기 연합지휘소훈련 때 코로나19로 규모가 대폭 축소되고 한국군과 주한미군이 훈련을 따로따로 진행하면서 FOC 검증이 제대로 이뤄지지 않았기 때문이다.

그러나 미국 측은 FOC 검증보다는 파잇 투나잇(Fight tonight·상시전투태세) 및 연합대비태세 점검에 주력하자는 입장인 것으로 전해졌다.

이와 관련, 미 국방부 대변인은 이날 연합뉴스의 서면질의에 "우리의 연합훈련은 동맹의 연합 준비태세를 보장하는 주요한 방법"이라며 "이러한 훈련은 오늘 밤에라도 싸울 준비가 됐음을 보장하기 위한 동맹의 준비태세를 유지하려는 것"이라고 밝혔다.

그는 "훈련의 규모와 범위, 시점에 대한 어떤 결정도 이러한 요소들을 염두에 두고 양자적으로 이뤄질 것"이라고 덧붙였다.

서훈 국가안보실장은 전날 국회 운영위원회에서 "코로나19와 같은 비상적인 상황에서 예년과 같은 규모의 훈련은 어렵다"며 "실기동 훈련은 없고, 도상연습으로 진행하는 방향으로 검토하고 있다. 참가 규모도 축소될 수밖에 없다"고 밝혔다.

군 소식통은 "미국 측은 미군 장병 백신 접종 상황 등을 고려해 이번 전반기 연합훈련을 가급적 정상적인 규모로 시행하자는 입장인 것으로 안다"고 전했다.

threek@yna.co.kr

댓글쓰기
에디터스 픽Editor's Picks

영상

뉴스
댓글 많은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