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합뉴스 본문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연합뉴스 최신기사
뉴스 검색어 입력 양식

"분노한 백성들을 옥에 가두고" 노모가 기록한 아들의 만세운동

송고시간2021-02-25 12:00

beta

102년 전 김해 장유지역에서 일어난 만세운동의 전개 과정과 운동을 주도한 아들의 투옥·재판 등을 어머니가 절절하게 기록한 희귀자료가 복원·공개됐다.

국가기록원은 3·1운동 102주년을 맞아 경남 김해시의 독립운동 기록인 '김승태만세운동가'를 복원해 공개했다고 25일 밝혔다.

'김승태 만세운동가'는 1919년 장유 만세운동을 주도한 김승태의 모친 조순남 여사가 만세운동 전후 약 1년 동안 직접 보고 겪은 바를 내방가사(조선시대 양반가 여성들 사이에서 유행한 문학 형태) 형식으로 기록한 것이다.

요약 정보 인공지능이 자동으로 줄인 '세 줄 요약' 기술을 사용합니다. 전체 내용을 이해하기 위해서는 기사 본문과 함께 읽어야 합니다. 제공 = 연합뉴스&줌인터넷®

국가기록원, 조순남 여사 내방가사 '김승태 만세운동가' 복원

1919년 김해 장유지역 만세운동 상황 생생하게 담아

1919년 김해 장유지역 만세운동 기록한 조순남 여사의 '김승태 만세운동가' 일부
1919년 김해 장유지역 만세운동 기록한 조순남 여사의 '김승태 만세운동가' 일부

[국가기록원 제공. 재판매 및 DB 금지]

(서울=연합뉴스) 권수현 기자 = 102년 전 김해 장유지역에서 일어난 만세운동의 전개 과정과 운동을 주도한 아들의 투옥·재판 등을 어머니가 절절하게 기록한 희귀자료가 복원·공개됐다.

국가기록원은 3·1운동 102주년을 맞아 경남 김해시의 독립운동 기록인 '김승태만세운동가'를 복원해 공개했다고 25일 밝혔다.

'김승태 만세운동가'는 1919년 장유 만세운동을 주도한 김승태의 모친 조순남 여사가 만세운동 전후 약 1년 동안 직접 보고 겪은 바를 내방가사(조선시대 양반가 여성들 사이에서 유행한 문학 형태) 형식으로 기록한 것이다.

1919년 만세운동은 서울을 시작으로 각 지역을 확산, 그해 4월12일에는 김해 장유지역에서 3천여명이 만세운동에 참가해 3명이 순국하고 12명이 투옥됐다.

김승태는 당시 장유 무계리 장터에서 태극기를 들고 독립만세 시위행진에 앞장섰고, 이로 인해 징역 2년형을 받아 옥고를 치렀다. 그는 1990년 건국훈장 애족장에 추서됐다.

총 37쪽 분량의 김승태 만세운동가에는 시위 모습부터 연행 투옥, 재판, 출소 이후 분위기 등 당시의 긴박했던 상황이 상세하게 서술돼 있다.

특히 일본 기마대의 시위대 연행에 "일본의 득세함을 감당할 수 없어 순사(巡査) 순검(巡檢) 폭력에 떨치고 일어나니 불쌍한 백성들은 억울한 죽음을 당하고, 그 남은 백성들은 유죄·무죄를 가려 형벌에 처해졌다. 분노한 백성들을 더욱 조여 매어 옥에 가두고 허리에 철사로 줄줄이 매어서 끌고 가니…"라고 적는 등 처절했던 현장의 모습을 담았다.

이홍숙 창원대 외래교수는 김승태 만세운동가에 대해 "당대 여성으로서 조순남 여사의 남다른 역사의식이 드러나며, 여성의 생활에 치중된 다른 내방가사를 뛰어넘어 차별화된 문학적 가치가 있다"고 말했다.

조순남 여사의 '김승태 만세운동가' 복원 전후
조순남 여사의 '김승태 만세운동가' 복원 전후

[국가기록원 제공. 재판매 및 DB 금지]

김승태 만세운동가는 이처럼 독립운동 기록물이자 보기 드문 여성 독립운동가의 문학 자료로 가치를 인정받았으나 훼손된 부분이 많았다. 한지에 먹을 사용해 한글로 작성됐는데 앞·뒤 표지가 없거나 찢겨있고 일부는 잉크가 심하게 번져 글자를 읽을 수 없을 정도였다.

이에 지난해 5월 김해시에서 국가기록원에 복원 지원 의뢰했고 국가기록원이 약 3개월간 복원처리를 진행했다.

먼저 1단계 디지털 복원으로 적외선·자외선 광원을 활용해 글자를 판독했고, 2단계에서는 종이의 성질이 변하지 않도록 흡입장치와 여과수를 써서 번진 잉크 등을 제거하는 수작업을 장시간 반복했다.

이를 통해 그동안 확인이 어려웠던 글자의 가독성을 높이고 표지를 만드는 등 보존성도 보완했다.

이번에 복원된 '김승태 만세운동가'는 국가기록원 홈페이지(www.archives.go.kr)에서 원문을 확인할 수 있으며, 소장처인 김해시청 홈페이지에도 공개될 예정이다.

최재희 국가기록원장은 "역사성뿐만 아니라 문학적으로도 가치를 인정받는 기록물을 복원할 수 있어 뜻깊다"며 "이번 김승태 만세운동가 복원·공개가 독립운동 정신과 의미를 되새기는 소중한 기회가 되기를 바란다"고 말했다.

김해 장유 만세운동 기록한 '김승태 만세운동가' 복원 과정
김해 장유 만세운동 기록한 '김승태 만세운동가' 복원 과정

[국가기록원 제공. 재판매 및 DB 금지]

inishmore@yna.co.kr

댓글쓰기
에디터스 픽Editor's Picks

영상

뉴스
댓글 많은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