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합뉴스 본문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연합뉴스 최신기사
뉴스 검색어 입력 양식

노규덕, 성김 美차관보대행과 대북정책 검토 의견 교환

송고시간2021-02-25 11:06

beta

노규덕 한반도평화교섭본부장은 25일 오전 성 김 미국 국무부 동아태차관보 대행과 북핵·북한 문제 관련 화상 협의를 했다.

외교부에 따르면 양측은 미국의 대북정책 검토 과정에서 긴밀한 협력과 공조가 이뤄지고 있는 점을 평가하고, 한반도 비핵화와 항구적 평화 정착에 진전을 가져오기 위한 양국 간 협력방안에 대해 의견을 교환했다.

토니 블링컨 미 국무부 장관은 24일(현지시간) 인권이사회 화상 연설에서 "시리아와 북한에서 계속되고 있는 인권 침해, 과거 잔혹 행위에 대한 스리랑카의 책임 부족, 남수단 상황에 대한 추가 조사의 필요성 등을 포함해 전 세계의 관심 사안을 다루는 결의안을 인권이사회가 이번 회기에서 지지할 것을 촉구한다"고 말했다.

요약 정보 인공지능이 자동으로 줄인 '세 줄 요약' 기술을 사용합니다. 전체 내용을 이해하기 위해서는 기사 본문과 함께 읽어야 합니다. 제공 = 연합뉴스&줌인터넷®

블링컨 인권이사회 연설 직후 통화…북한인권결의 대응도 협의한 듯

노규덕 한반도평화교섭본부장
노규덕 한반도평화교섭본부장

노규덕 한반도평화교섭본부장이 2021년 2월 19일 오전 성 김 미국 국무부 동아태차관보 대행, 후나코시 다케히로(船越健裕) 일본 외무성 아시아·대양주 국장과 북핵·북한 문제 관련 한미일 3자 화상 협의를 하고 있다. [외교부 제공. 재판매 및 DB 금지]

(서울=연합뉴스) 김동현 기자 = 노규덕 한반도평화교섭본부장은 25일 오전 성 김 미국 국무부 동아태차관보 대행과 북핵·북한 문제 관련 화상 협의를 했다.

외교부에 따르면 양측은 미국의 대북정책 검토 과정에서 긴밀한 협력과 공조가 이뤄지고 있는 점을 평가하고, 한반도 비핵화와 항구적 평화 정착에 진전을 가져오기 위한 양국 간 협력방안에 대해 의견을 교환했다.

양측은 미국의 대북정책 검토 과정을 포함해 앞으로도 각 급에서 밀도 있는 협의를 지속해 나가기로 했다.

양측은 제46차 유엔 인권이사회에서 다룰 예정인 북한인권결의 처리 방안에 대해서도 의견을 교환했을 것으로 보인다.

도널드 트럼프 전임 미 행정부는 북한인권에 큰 관심을 갖지 않았고 2019년 및 2020년 인권이사회에서 채택된 북한인권결의에도 참여하지 않았지만, 조 바이든 행정부는 북한 인권 문제를 중시하겠다는 기조를 드러냈다.

토니 블링컨 미 국무부 장관은 24일(현지시간) 인권이사회 화상 연설에서 "시리아와 북한에서 계속되고 있는 인권 침해, 과거 잔혹 행위에 대한 스리랑카의 책임 부족, 남수단 상황에 대한 추가 조사의 필요성 등을 포함해 전 세계의 관심 사안을 다루는 결의안을 인권이사회가 이번 회기에서 지지할 것을 촉구한다"고 말했다.

조속한 북미 대화 재개를 목표로 하는 한국 정부 입장에서 북미가 인권 문제로 충돌하는 상황은 부담스러울 수밖에 없기 때문에 앞으로 북한인권결의 처리 방안에 대해서도 미국과 긴밀히 협의해나갈 것으로 예상된다.

bluekey@yna.co.kr

댓글쓰기
에디터스 픽Editor's Picks

영상

뉴스
댓글 많은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