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컨텐츠 바로가기 푸터 컨텐츠 바로가기 상단메뉴 바로가기
속보 | 연합뉴스가 전해드리는 최신 북한 뉴스입니다.
이전 화면으로

고양시, 남북 의료협력 위한 연구센터 설립 연구용역

(고양=연합뉴스) 노승혁 기자 = 경기 고양시는 남북 평화의료 기반 구축을 위한 '평화의료교육연구센터 설립방안' 연구 용역을 추진한다고 25일 밝혔다.

고양시청
고양시청

[연합뉴스 자료사진]

고양시는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등의 상황에서 남북 보건의료 협력의 중추적 역할을 담당할 평화의료 핵심 시설이 우선 필요하다는 입장이다.

시는 이번 연구용역을 통해 '한반도평화의료교육연구센터' 건립의 타당성과 비전을 제시할 예정이다.

또 ▲ 시뮬레이션 기반의 첨단의료교육 ▲ 원격 커뮤니케이션을 통한 질병치료 및 연구 ▲ 남북 의료인력 양성 및 교육개발 ▲ 남북 감염병 관리 및 공동대응체계 구축 등 시설영역별 기능과 콘텐츠, 건립 규모와 운영방안 등 구체적인 실행방안이 담길 예정이다.

앞서 고양시는 2019년 10월 '보건의료협력 실무 전담팀(TF)'을 구성해 남북 보건의료 협력에 시동을 걸었다.

이어 지난해 6월 문을 연 '평화의료센터'에서 북한이탈주민 건강검진과 건강행태 조사, 남북 질병언어 비교연구 등을 진행했다.

특히 지난해 '남북교류협력기금 지원사업'으로 신종 감염병 대응을 위한 북한 의료인 교육프로그램과 남북 의료협력 모델을 개발하는 등 다양한 사업성과를 얻었다.

시는 올해도 평화의료센터 사업의 지속적 추진을 통해 연구 데이터를 축적하고 제2회 '고양평화의료포럼' 개최를 통해 국경과 이념을 뛰어넘어 남북 상생의 미래를 열어나가는 평화의료의 새로운 장을 마련할 계획이다.

이재준 시장은 "고양시는 6개의 대형 종합병원이 있어 의료 인프라가 우수할 뿐 아니라, 서울과 인천·김포공항과 가까운 교통 요충지로 남북 보건의료협력의 최적지"라며 "연구용역 결과를 바탕으로 종합적인 추진계획을 수립한 후 중앙정부에 사업을 제안할 예정"이라고 밝혔다.

nsh@yna.co.kr

댓글쓰기
에디터스 픽Editor's Picks

영상

뉴스
댓글 많은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