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합뉴스 본문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기상특보

질병청 "내일 오전 9시 접종자 모두 '1호'…특정인 지정 안 해"

송고시간2021-02-25 13:37

beta

정부는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백신 '1호 접종자'를 한 개인으로 지정하지 않고 전국에서 동시에 접종을 시작한다고 밝혔다.

질병관리청은 25일 참고자료를 통해 "코로나19 백신을 접종하는 특정 한 명을 '1호 접종자'라고 의미를 부여하기보다 접종이 시작되는 첫 날에 의미를 두고 예방접종 시행 준비에 만전을 기하고 있다"고 설명했다.

질병청은 "내일(26일) 오전 9시 전국적으로 동시에 시작되는 요양병원, 요양시설 65세 미만 입원-입소자 및 종사자 분들이 모두 첫 번째 접종자가 된다"고 공지했다.

요약 정보 인공지능이 자동으로 줄인 '세 줄 요약' 기술을 사용합니다. 전체 내용을 이해하기 위해서는 기사 본문과 함께 읽어야 합니다. 제공 = 연합뉴스&줌인터넷®

전국서 동시 접종내일 도봉구보건소서 첫 접종 현장은 공개

무사히 도착한 코로나19 백신
무사히 도착한 코로나19 백신

[연합뉴스 자료 사진]

(서울=연합뉴스) 신선미 기자 = 정부는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백신 '1호 접종자'를 한 개인으로 지정하지 않고 전국에서 동시에 접종을 시작한다고 밝혔다.

질병관리청은 25일 참고자료를 통해 "코로나19 백신을 접종하는 특정 한 명을 '1호 접종자'라고 의미를 부여하기보다 접종이 시작되는 첫 날에 의미를 두고 예방접종 시행 준비에 만전을 기하고 있다"고 설명했다.

질병청은 "내일(26일) 오전 9시 전국적으로 동시에 시작되는 요양병원, 요양시설 65세 미만 입원-입소자 및 종사자 분들이 모두 첫 번째 접종자가 된다"고 공지했다.

질병청은 백신 접종이 이뤄지는 첫날 현장 상황을 일부 공개하기로 했다.

질병청에 따르면 26일 오전 9시부터 서울 도봉구 보건소에서 요양시설 종사자 60명 정도가 아스트라제네카 백신을 맞는다.

이 백신 1바이알(병)당 10회분이 들어있는 만큼 10명이 약 30분에 걸쳐 한 번에 접종을 받게 된다.

전국에 공개되는 '첫 접종자'는 도봉구 보건소에서 접종을 받는 요양시설 종사자가 되는 셈이다.

질병청이 1호 접종자를 정하지 않은 것을 두고 일각에서는 최근 정치권에서 불거진 논란을 의식한 것 아니냐는 해석도 나온다.

앞서 야당 일각에서 문재인 대통령의 1호 접종을 주장하고 이에 여당이 강력 반발하면서 거센 공방이 벌어졌다.

냉장고에 입고되는 코로나19 백신
냉장고에 입고되는 코로나19 백신

(부산=연합뉴스) 강덕철 기자 = 코로나19 아스트라제네카(AZ) 백신 접종을 하루 앞둔 25일 부산 부산진구보건소에서 관계자가 AZ 백신을 냉장고에 옮기고 있다. kangdcc@yna.co.kr

코로나19 백신 1호 접종자를 정하지 않은 사례는 찾아보기 힘들다.

우리나라보다 앞서 접종을 시작한 국가의 1호 접종자는 의료진, 고령자, 정부 수반 등 다양하다.

지난해 12월 8일 전 세계에서 처음으로 코로나19 백신을 맞은 주인공은 영국의 90대 할머니였다. 미국 첫 접종자는 이민자 출신의 흑인 여성 간호사였고, 이탈리아 로마에서는 코로나19 치료 의료진이 첫 대상자였다.

일본에서는 도쿄의료센터 원장이, 세르비아에서는 총리가 첫 접종자로 나섰다.

sun@yna.co.kr

유관기관 연락처
댓글쓰기

포토

전체보기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