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합뉴스 본문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연합뉴스 최신기사
뉴스 검색어 입력 양식

영업시간 제한·한파로 오프라인 유통 매출 3개월째 감소

송고시간2021-02-25 11:00

beta

매장 영업시간 제한과 한파 여파로 유통업체의 오프라인 매출이 3개월 연속 감소세를 보였다.

산업통상자원부가 25일 발표한 '1월 주요 유통업체 매출 동향'에 따르면, 온라인 매출은 작년 같은 기간보다 22.6% 늘었으나 오프라인 매출은 5.8% 줄었다.

오프라인 매출은 매장 영업시간 제한, 한파 등에 따른 외부활동 제약과 전년보다 늦춰진 설 연휴 시기로 인해 수요가 줄면서 감소했다.

요약 정보 인공지능이 자동으로 줄인 '세 줄 요약' 기술을 사용합니다. 전체 내용을 이해하기 위해서는 기사 본문과 함께 읽어야 합니다. 제공 = 연합뉴스&줌인터넷®

오프라인 5.8% 줄고 온라인 22.6% 늘어

2021년 1월 유통업체 온·오프라인 매출 추이
2021년 1월 유통업체 온·오프라인 매출 추이

[산업통상자원부 제공. 재판매 및 DB 금지]

(서울=연합뉴스) 윤보람 기자 = 매장 영업시간 제한과 한파 여파로 유통업체의 오프라인 매출이 3개월 연속 감소세를 보였다.

산업통상자원부가 25일 발표한 '1월 주요 유통업체 매출 동향'에 따르면, 온라인 매출은 작년 같은 기간보다 22.6% 늘었으나 오프라인 매출은 5.8% 줄었다.

이에 따라 전체 매출은 6.1% 증가한 것으로 집계됐다.

전체 매출에서 차지하는 비중은 전년 동기 대비 오프라인이 58.0%에서 51.5%로 낮아졌고, 온라인은 42.0%에서 48.5%로 확대됐다.

오프라인 매출은 매장 영업시간 제한, 한파 등에 따른 외부활동 제약과 전년보다 늦춰진 설 연휴 시기로 인해 수요가 줄면서 감소했다.

11월(-2.4%)부터 12월(-4.4%), 1월(-5.8%) 등 3개월 연속 감소세다.

업태별로는 편의점(2.4%)을 제외한 대형마트(-11.7%), 백화점(-6.3%), SSM(기업형 슈퍼마켓·-3.3%)의 매출이 일제히 줄었다.

온라인 유통업체는 비대면 소비 확산과 온라인을 통한 사전 설 선물 주문 수요에 힘입어 작년에 이어 꾸준한 성장세를 나타냈다.

재택근무, 온라인 수업 확대 등으로 가정에서 보내는 시간이 많아지면서 가전·전자(43.3%)와 생활·가구(22.1%)의 매출이 큰 폭으로 상승했다.

또한 설 선물 세트 수요 증가에 따라 농축산·가공식품 등의 매출이 크게 늘어 식품군의 매출이 온라인 매출 중 가장 큰 비중(25.5%)을 차지했다.

다만 코로나19로 인한 외부활동 자제로 인해 패션·의류(-0.1%)와 서비스·기타(-14.2%) 매출이 줄었다.

전체 매출을 상품군별로 보면 가전·문화(37.5%), 해외유명브랜드(21.9%), 생활·가정(9.8%) 순으로 매출이 늘었다. 반면에 패션·잡화(-13.5%), 서비스·기타(-7.3%)는 감소했다.

유통업체 업태별 매출 구성비 비교
유통업체 업태별 매출 구성비 비교

[산업통상자원부 제공. 재판매 및 DB 금지]

bryoon@yna.co.kr

댓글쓰기
에디터스 픽Editor's Picks

영상

뉴스
댓글 많은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