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합뉴스 본문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연합뉴스 최신기사
뉴스 검색어 입력 양식

박지원 "국정원을 선거 등 정치로 끌어들이려 해 매우 유감"

송고시간2021-02-25 11:50

beta

박지원 국가정보원장은 최근 불거진 보수 정부 당시의 국정원 불법 사찰 의혹과 관련해 "국정원을 선거 개입 등 정치영역으로 다시 끌어들이려는 것은 매우 유감스럽다"라고 말했다.

25일 국정원에 따르면 박 원장은 최근 일부 기자들과 만나 최근 여야가 보수 정부 당시의 국정원 불법 사찰 의혹을 놓고 공방을 벌이는 상황에 대해 이런 입장을 밝혔다.

이달 초 이명박 정부 시절 국정원이 18대 국회의원 전원을 대상으로 불법 사찰했다는 보도가 나오면서 정치권에서 관련 공방이 불붙고 있다.

요약 정보 인공지능이 자동으로 줄인 '세 줄 요약' 기술을 사용합니다. 전체 내용을 이해하기 위해서는 기사 본문과 함께 읽어야 합니다. 제공 = 연합뉴스&줌인터넷®
박지원 국가정보원장
박지원 국가정보원장

[연합뉴스 자료사진]

(서울=연합뉴스) 배영경 기자 = 박지원 국가정보원장은 최근 불거진 보수 정부 당시의 국정원 불법 사찰 의혹과 관련해 "국정원을 선거 개입 등 정치영역으로 다시 끌어들이려는 것은 매우 유감스럽다"라고 말했다.

25일 국정원에 따르면 박 원장은 최근 일부 기자들과 만나 최근 여야가 보수 정부 당시의 국정원 불법 사찰 의혹을 놓고 공방을 벌이는 상황에 대해 이런 입장을 밝혔다.

이달 초 이명박 정부 시절 국정원이 18대 국회의원 전원을 대상으로 불법 사찰했다는 보도가 나오면서 정치권에서 관련 공방이 불붙고 있다.

더불어민주당 소속 김경협 국회 정보위원장은 지난 23일 기자간담회에서 이명박·박근혜 정부 시기를 포함해 과거 국정원이 저지른 불법사찰 규모가 문건으로는 약 20만건, 대상자는 2만명 이상으로 추정된다고 밝혔다.

현재 민주당은 이명박·박근혜 정부 시절 국정원의 불법 사찰 의혹을 진상 규명하기 위해 당내 관련 TF 구성과 특별법 등을 추진하고 있다. 반면 국민의힘은 여당이 주장하는 국정원 불법 사찰 의혹은 '선거용 정치공작 행위'라며 반발한다.

박 원장은 그간 국정원법 개정을 통해 '국내정보'를 직무 범위에서 삭제하는 등 국정원의 정치개입 단절 개혁을 추진해왔는데, 이런 정치권의 상황은 "국정원의 개혁을 후퇴시키는 것"이라고 지적했다.

향후 대응과 관련해서는 "법에 넘치지도, 부족하지도 않게 오직 법에 따라 대응할 것"이라고 밝혔다.

특히 대법원판결에 따라 과거 국정원 불법사찰 피해 당사자들이 공개 청구로 받은 자료가 언론을 통해 보도되는 것에 대해 "당사자들이 자료를 어떻게 이용하는지에 대해 이래라저래라할 권한이 없다"며 "국정원은 행정 절차만 이행할 뿐"이라고 강조했다.

박 원장은 국정원이 불법 사찰 관련 자료를 숨길 이유가 없다며 "정보공개 청구에 대응·협력하기 위해 현재 운영하는 태스크포스(TF)를 정식 조직으로 격상해 운영하겠다"는 계획도 밝혔다.

또한 "과거 불법 사찰도 잘못이지만 정치와 절연해 온 문재인 정부의 국정원에서 이것(불법사찰 관련 문건)을 정치에 이용하거나 이용되게 두는 것은 더 옳지 못하다"면서 특별법을 통한 처리 필요성을 거듭 강조했다.

박 원장은 지난 16일 비공개 정보위 회의 때도 적법한 국가 기밀 정보와 불법 정보를 분리해 처리할 수 있도록 하는 특별법을 제안한 것으로 전해졌다.

ykbae@yna.co.kr

댓글쓰기
에디터스 픽Editor's Picks

영상

뉴스
댓글 많은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