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합뉴스 본문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연합뉴스 최신기사
뉴스 검색어 입력 양식

[픽! 포천] "봄 전령사 '얼음새꽃'이 피었습니다"

송고시간2021-02-25 10:14

beta

경기 포천시 광릉숲 속 산림청 국립수목원에 '얼음새꽃'이 활짝 피었다.

봄이 오면 가장 먼저 피는 우리 꽃이다.

25일 국립수목원에 따르면 얼음새꽃은 복수초의 순우리말이다.

요약 정보 인공지능이 자동으로 줄인 '세 줄 요약' 기술을 사용합니다. 전체 내용을 이해하기 위해서는 기사 본문과 함께 읽어야 합니다. 제공 = 연합뉴스&줌인터넷®
국립수목원에 핀 개복수초
국립수목원에 핀 개복수초

[국립수목원 제공. 재판매 및 DB 금지]

(포천=연합뉴스) 경기 포천시 광릉숲 속 산림청 국립수목원에 '얼음새꽃'이 활짝 피었다. 봄이 오면 가장 먼저 피는 우리 꽃이다.

25일 국립수목원에 따르면 얼음새꽃은 복수초의 순우리말이다. 눈 속에서도 노란 꽃을 피우며 행운과 장수를 의미하는 꽃이다.

눈 속에서 꽃이 피어 '설련화'나 '눈삭이꽃'으로 불리기도 한다.

이곳에서 볼 수 있는 복수초는 '개복수초'다.

복수초는 줄기가 나뉘지 않아 꽃이 1개만 달리고 잎보다 꽃이 먼저 핀다.

그러나 개복수초는 줄기가 나뉘어 꽃이 여러 개 달리고 잎과 꽃이 함께 나온다.

복수초
복수초

[국립수목원 제공. 재판매 및 DB 금지]

개복수초는 다음 달 중순까지 희귀특산식물보조원 내 숲정원, 숲의 명예전당 등 국립수목원 곳곳에서 만날 수 있다.

이와 별도로 난대온실에 할미꽃과 자란 등이 피어 있으며 양치식물원 내 연못 등 수변 공간에서는 개구리 울음소리도 들을 수 있다.

국립수목원은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으로 힘든 모두에게 희망을 주고자 계절 소식을 영상과 함께 지속해서 전할 예정이다.

봄꽃 영상과 개구리 울음소리는 국립수목원 유튜브에서 보고 들을 수 있다. (글 = 김도윤 기자, 사진 = 국립수목원 제공)

할미꽃(왼쪽)과 자란
할미꽃(왼쪽)과 자란

[국립수목원 제공. 재판매 및 DB 금지]

kyoon@yna.co.kr

댓글쓰기
에디터스 픽Editor's Picks

영상

뉴스
댓글 많은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