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합뉴스 본문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연합뉴스 최신기사
뉴스 검색어 입력 양식

임오경 "39년간 매 든 적 없다…제자들 울면서 증언 자청"

송고시간2021-02-25 10:39

beta

핸드볼 스타 출신 더불어민주당 임오경 의원이 과거 감독 시절 선수를 폭행했다는 청와대 국민청원과 관련, "현장에 있던 39년 동안 선수들에게 매를 들어서 훈육을 해 본 적이 없다"며 억울함을 호소했다.

임 의원은 25일 CBS 라디오 '김현정의 뉴스쇼'에 출연해 "선수들하고 끌어안는 등 장난을 할 수도 있었겠지만, 매를 들어서 폭력을 가했던 것 자체를 가져보지를 않았다"며 이같이 밝혔다.

억울함을 증언해줄 지인이 있냐는 질문에는 "제자들이 울면서 (증언하겠다고) 전화가 온다"며 "제자들의 상담을 지금도 받아주고 있다"고 말했다.

요약 정보 인공지능이 자동으로 줄인 '세 줄 요약' 기술을 사용합니다. 전체 내용을 이해하기 위해서는 기사 본문과 함께 읽어야 합니다. 제공 = 연합뉴스&줌인터넷®

(서울=연합뉴스) 강민경 기자 = 핸드볼 스타 출신 더불어민주당 임오경 의원이 과거 감독 시절 선수를 폭행했다는 청와대 국민청원과 관련, "현장에 있던 39년 동안 선수들에게 매를 들어서 훈육을 해 본 적이 없다"며 억울함을 호소했다.

임오경 의원
임오경 의원

[연합뉴스 자료사진]

임 의원은 25일 CBS 라디오 '김현정의 뉴스쇼'에 출연해 "선수들하고 끌어안는 등 장난을 할 수도 있었겠지만, 매를 들어서 폭력을 가했던 것 자체를 가져보지를 않았다"며 이같이 밝혔다.

그는 협회 차원에서도 대질심문과 사진 자료 확인을 마쳤다는 청원인의 주장도 정면 반박하며 "신고를 받아 갔더라면 제가 더 생생하게 기억하고 있을 것"이라고 주장했다.

억울함을 증언해줄 지인이 있냐는 질문에는 "제자들이 울면서 (증언하겠다고) 전화가 온다"며 "제자들의 상담을 지금도 받아주고 있다"고 말했다.

한편 임 의원은 "당시 여성 구기종목 감독이 흔치 않았다"며 "제가 현장에서는 약자였다"고 털어놓았다.

그는 "많은 아픔이 있었다"며 "그렇기에 오히려 이런 사건 신고가 들어왔으면 현장에서 저한테 더 강한 반박이 들어왔을 것"이라고 덧붙였다.

유튜브로 보기

https://youtu.be/utdZtsamaUs

kmk@yna.co.kr

댓글쓰기
에디터스 픽Editor's Picks

영상

뉴스
댓글 많은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