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합뉴스 본문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연합뉴스 최신기사
뉴스 검색어 입력 양식

빅히트, 김광석 AI 만든 '수퍼톤'에 40억원 규모 투자

송고시간2021-02-25 10:04

beta

빅히트엔터테인먼트가 인공지능(AI) 오디오 전문 기업인 수퍼톤에 40억 원 규모의 투자를 했다고 수퍼톤이 25일 밝혔다.

수퍼톤은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등으로 어느 때보다 온라인 미디어 콘텐츠의 중요성이 부각되는 상황에서, 이번 빅히트의 투자를 바탕으로 관련 기술을 향상하는 한편 미디어 콘텐츠 제작에도 박차를 가할 계획이다.

박지원 빅히트 헤드쿼터(HQ) 최고경영자(CEO)는 "강력한 IP를 보유한 빅히트와 기술력을 가진 수퍼톤이 함께 만들 시너지가 기대된다"며 "IP와 기술의 단순 융합을 넘어, 팬들에게 위로와 감동을 전할 수 있는 디지털 콘텐츠 제작에 힘쓰겠다"고 전했다.

요약 정보 인공지능이 자동으로 줄인 '세 줄 요약' 기술을 사용합니다. 전체 내용을 이해하기 위해서는 기사 본문과 함께 읽어야 합니다. 제공 = 연합뉴스&줌인터넷®
빅히트엔터테인먼트 CI
빅히트엔터테인먼트 CI

[빅히트엔터테인먼트 제공. 재판매 및 DB 금지]

(서울=연합뉴스) 오보람 기자 = 빅히트엔터테인먼트가 인공지능(AI) 오디오 전문 기업인 수퍼톤에 40억 원 규모의 투자를 했다고 수퍼톤이 25일 밝혔다.

수퍼톤은 AI를 기반으로 한 가창·음성 합성 기술과 실시간 음성 향상 기술을 보유한 소프트웨어 업체다.

최근 CJ ENM과 협업으로 진행한 엠넷 'AI 음악 프로젝트 다시 한번'에서 고(故) 김현식과 터틀맨의 음성을 복원해 무대를 선보였다. SBS TV 신년특집 '세기의 대결 AI vs 인간'에서는 고(故) 김광석의 목소리를 학습한 AI가 김범수의 '보고싶다'를 부르는 모습을 공개하기도 했다.

수퍼톤은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등으로 어느 때보다 온라인 미디어 콘텐츠의 중요성이 부각되는 상황에서, 이번 빅히트의 투자를 바탕으로 관련 기술을 향상하는 한편 미디어 콘텐츠 제작에도 박차를 가할 계획이다.

이교구 수퍼톤 대표이사는 "빅히트와의 협력을 바탕으로 수퍼톤이 보유한 AI 기술의 세계화에 속도를 내겠다"며 "나아가 전 세계 디지털 콘텐츠 프로덕션 시장에서 국내 기업이 기술적 우위를 유지할 수 있는 교두보를 마련하겠다"고 말했다.

박지원 빅히트 헤드쿼터(HQ) 최고경영자(CEO)는 "강력한 IP를 보유한 빅히트와 기술력을 가진 수퍼톤이 함께 만들 시너지가 기대된다"며 "IP와 기술의 단순 융합을 넘어, 팬들에게 위로와 감동을 전할 수 있는 디지털 콘텐츠 제작에 힘쓰겠다"고 전했다.

수퍼톤 CI
수퍼톤 CI

[수퍼톤 제공. 재판매 및 DB 금지]

rambo@yna.co.kr

댓글쓰기
에디터스 픽Editor's Picks

영상

뉴스
댓글 많은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