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합뉴스 본문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연합뉴스 최신기사
뉴스 검색어 입력 양식

안철수 "야권후보 단일화 명운…비극 막아야"

송고시간2021-02-25 10:13

beta

국민의당 안철수 대표는 25일 서울시장 보궐선거와 관련해 "야권후보 단일화에 명운을 걸었다"고 말했다.

안 대표는 최고위원회의에서 "이번 선거에서마저 여당이 승리한다면, 이번 선거는 민주주의 체제에서 치러지는 마지막 선거가 될 것이다. 무슨 일이 있어도 이런 비극은 막아야겠다"며 이같이 밝혔다.

요약 정보 인공지능이 자동으로 줄인 '세 줄 요약' 기술을 사용합니다. 전체 내용을 이해하기 위해서는 기사 본문과 함께 읽어야 합니다. 제공 = 연합뉴스&줌인터넷®

"재보선마저 여당 승리하면 민주주의 마지막 선거"

취재진과 인터뷰하는 안철수
취재진과 인터뷰하는 안철수

(서울=연합뉴스) 진성철 기자 = 국민의당 안철수 대표가 25일 국회에서 열린 최고위원회의를 마치고 취재진과 인터뷰하고 있다. 국민의당은 이날 서울시장 후보로 안철수 대표를 추천하기로 의결했다. zjin@yna.co.kr

(서울=연합뉴스) 전명훈 기자 = 국민의당 안철수 대표는 25일 서울시장 보궐선거와 관련해 "야권후보 단일화에 명운을 걸었다"고 말했다.

안 대표는 최고위원회의에서 "이번 선거에서마저 여당이 승리한다면, 이번 선거는 민주주의 체제에서 치러지는 마지막 선거가 될 것이다. 무슨 일이 있어도 이런 비극은 막아야겠다"며 이같이 밝혔다.

중범죄를 저지른 의사의 면허를 한시적으로 취소하는 의료법 개정안과 관련해서는 " 지나치게 공적 책임을 요구하는 과잉제재 요소가 있다면 법안 심사 과정에서 바로잡아야 한다"고 말했다.

안 대표는 "지금 꼭 개정안을 밀어붙여야 하는지에 대해서는 많은 분이 고개를 갸웃한다. 이 정권의 행태상 어떤 숨겨진 의도가 있는지 궁금하다"며 "그럼에도 의료법 개정 취지에 찬성한다"고 덧붙였다.

id@yna.co.kr

댓글쓰기
에디터스 픽Editor's Picks

영상

뉴스
댓글 많은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