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합뉴스 본문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연합뉴스 최신기사
뉴스 검색어 입력 양식

거리두기 완화에 중소기업 경기전망 두달째 개선

송고시간2021-02-25 12:00

beta

사회적 거리두기 완화 등으로 중소기업 경기 개선세가 지속할 것으로 전망됐다.

중소기업중앙회는 지난 15~22일 중소기업 3천150개를 대상으로 '2021년 3월 중소기업경기 전망조사'를 한 결과 3월 업황 경기전망지수(SBHI)가 76.2로 전월 대비 6.9포인트 상승했다고 25일 밝혔다.

중기중앙회는 "지난 15일부터 시작된 사회적 거리두기 완화와 영업시간 연장 등이 체감경기에 긍정적 영향을 미친 것으로 보인다"고 설명했다.

요약 정보 인공지능이 자동으로 줄인 '세 줄 요약' 기술을 사용합니다. 전체 내용을 이해하기 위해서는 기사 본문과 함께 읽어야 합니다. 제공 = 연합뉴스&줌인터넷®
잠실새내 거리
잠실새내 거리

지난 15일 서울 송파구 잠실새내역 인근 거리에 위치한 가게 간판들이 밝게 켜져 있는 모습. [연합뉴스 자료사진]

(서울=연합뉴스) 박상돈 기자 = 사회적 거리두기 완화 등으로 중소기업 경기 개선세가 지속할 것으로 전망됐다.

중소기업중앙회는 지난 15~22일 중소기업 3천150개를 대상으로 '2021년 3월 중소기업경기 전망조사'를 한 결과 3월 업황 경기전망지수(SBHI)가 76.2로 전월 대비 6.9포인트 상승했다고 25일 밝혔다.

이는 지난해 동월보다는 2.3포인트 낮은 것이다.

SBHI가 100보다 높으면 경기 전망을 긍정적으로 본 업체가 그렇지 않은 업체보다 더 많다는 뜻이고 100보다 낮으면 그 반대를 의미한다.

이 지수는 1월 65.0에서 2월 69.3으로 오른 데 이어 두 달 연속 상승세가 이어졌다.

중기중앙회는 "지난 15일부터 시작된 사회적 거리두기 완화와 영업시간 연장 등이 체감경기에 긍정적 영향을 미친 것으로 보인다"고 설명했다.

제조업의 3월 SBHI는 86.3으로 2월보다 9.7포인트, 비제조업은 71.0으로 5.4포인트 상승했다.

비제조업 중 건설업은 74.5로 8.9포인트, 서비스업은 70.3으로 4.7포인트 올랐다.

중소기업들은 주요 애로 요인(복수 응답)으로 내수 부진(67.0%)을 가장 많이 꼽았고 뒤이어 인건비 상승(41.8%), 업체 간 과당경쟁(39.2%), 원자재 가격 상승(26.8%) 등의 순이었다.

1월 중소제조업 평균가동률은 69.6%로 전월보다 0.3%포인트 하락했다.

kaka@yna.co.kr

댓글쓰기
에디터스 픽Editor's Picks

영상

뉴스
댓글 많은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