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합뉴스 본문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연합뉴스 최신기사
뉴스 검색어 입력 양식

갤럽 "미국인 5.6% 성소수자"…3년만에 1.1%p↑

송고시간2021-02-25 08:59

beta

갤럽 조사결과 미국인의 5.6%가 자신의 성정체성을 성(性)소수자(LGBT+, 레즈비언·게이·양성애자·성전환자)로 인식한다는 조사결과가 나왔다고 로이터통신이 24일(현지시간) 보도했다.

2020년을 기준으로 한 이런 조사결과는 2017년 같은 조사에서 성소수자라고 응답한 비율(4.5%)보다 1.1%포인트 높다.

갤럽은 "성소수자의 권리가 평등해야 한다고 주장하는 미국인이 점점 늘어나는 시기에 자신을 성소수자라고 여기는 비율이 증가하고 있다"라고 밝혔다.

요약 정보 인공지능이 자동으로 줄인 '세 줄 요약' 기술을 사용합니다. 전체 내용을 이해하기 위해서는 기사 본문과 함께 읽어야 합니다. 제공 = 연합뉴스&줌인터넷®

18∼23세 'Z세대' 성소수자 비율 15.9%

성소수자의 평등을 상징하는 무지개 깃발
성소수자의 평등을 상징하는 무지개 깃발

[EPA=연합뉴스자료사진]

(서울=연합뉴스) 강훈상 기자 = 갤럽 조사결과 미국인의 5.6%가 자신의 성정체성을 성(性)소수자(LGBT+, 레즈비언·게이·양성애자·성전환자)로 인식한다는 조사결과가 나왔다고 로이터통신이 24일(현지시간) 보도했다.

2020년을 기준으로 한 이런 조사결과는 2017년 같은 조사에서 성소수자라고 응답한 비율(4.5%)보다 1.1%포인트 높다.

로이터통신은 이 비율의 변동률이 24% 정도라는 점을 짚으면서 상당히 증가했다고 해설했다.

그러면서 이번 조사에서 이른바 Z세대(18∼23세) 가운데 자신을 성소수자라고 인식한다는 비율이 15.9%로 다른 계층보다 높았던 것이 급증의 원인이라고 설명했다.

갤럽은 "성소수자의 권리가 평등해야 한다고 주장하는 미국인이 점점 늘어나는 시기에 자신을 성소수자라고 여기는 비율이 증가하고 있다"라고 밝혔다.

또 응답자의 62%가 동성 결혼에 찬성한다고 답해 2007년 PRRI의 조사(36%)보다도 크게 증가했다.

자신을 성소수자라고 답한 이 가운데 54.6%가 양성애자였고, 24.5%가 남성 동성애자, 11.7%가 여성 동성애자, 11.3%가 성전환자(트랜스젠더)로 나타났다.

1946년 이전 출생자(75세 이상) 가운데 성소수자라고 응답한 비율은 1.3%로 다른 연령층보다 낮았다.

생물학적 성별을 기준으로 여성(6.4%)이 남성(4.9%)보다, 정치적으로 리버럴(자유주의. 진보. 혁신) 성향(13%)이 보수(2.3%)보다 성소수자라고 답한 비율이 높았다.

이번 조사는 미국인 1만5천명을 표본으로 지난 한 해 전화 응답 방식을 통해 이뤄졌다.

로이터통신은 영국 정부의 자료를 인용, 영국인도 성정체성을 성소수자로 인식한다는 비율이 2016년 1.6%에서 2018년 2.2%로 높아지는 추세였다고 덧붙였다.

hskang@yna.co.kr

댓글쓰기
에디터스 픽Editor's Picks

영상

뉴스
댓글 많은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