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합뉴스 본문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연합뉴스 최신기사
뉴스 검색어 입력 양식

미 의회 힘겨루기 속 150개 대기업 '바이든 부양책' 지지 선언

송고시간2021-02-25 08:30

구글·골드만삭스 등 CEO 대거 참여…공화 반대에 민주 이탈표가 변수

의회에 추가 부양책 요구하는 바이든 대통령 [AP=연합뉴스]
의회에 추가 부양책 요구하는 바이든 대통령 [AP=연합뉴스]

(워싱턴=연합뉴스) 임주영 특파원 = 조 바이든 미국 행정부가 마련한 1조9천억 달러(2천100조 원) 규모의 경기부양책에 대한 의회의 힘겨루기 속에 150여 개 대기업이 지지를 선언하고 나섰다.

24일(현지시간) CNN방송에 따르면 150여 개 대기업 최고경영자들은 이날 바이든 정부의 부양책을 지지하고 의회의 조속한 처리를 촉구하는 서한을 양당 지도부에 보냈다.

서한 서명에는 구글, 인텔, IBM과 같은 정보기술 기업과 AT&T와 컴캐스트 등 통신·유틸리티 업체, 아메리칸항공과 유나이티드항공 등 항공사, 차량 공유업체 리프트가 참여했다. 골드만삭스, 블랙스톤 등의 투자회사와 은행·보험, 부동산, 호텔, 소매업체도 대거 합류했다.

서한에는 골드만삭스의 데이비드 솔로몬, 구글의 순다르 피차이, AT&T의 존 스탠키 CEO 등 굵직한 이름들이 적혀있다고 CNN은 전했다. 도널드 트럼프 전 대통령의 오랜 협력자로, 세계 최대 사모펀드 운용사 블랙스톤을 이끄는 스티븐 슈워츠먼도 이름을 올렸다.

이들은 "이전의 연방 구제 조치들은 필수적이었지만, 국가가 강력하고 지속적인 회복을 위한 궤도에 오르려면 더 많은 조처를 해야 한다"며 의회는 정부의 '미국 구조 계획'에 따른 부양책을 승인하기 위해 초당적으로 신속히 행동해야 한다고 말했다.

공화당 상원의원과 경기부양안 논의하는 바이든·해리스 [AP=연합뉴스]
공화당 상원의원과 경기부양안 논의하는 바이든·해리스 [AP=연합뉴스]

하원은 이번 주 후반께 부양책 법안을 표결에 부치기 위해 법안을 다듬는 작업을 진행 중이다. 이후 상원으로 넘어가면 민주당의 예산 조정권 행사를 통해 단순 과반만 확보되면 부양안 처리가 가능하다.

다만 상원은 양당이 50석씩 양분한 상태여서 민주당 내 중도 성향 의원들의 이탈 여부가 변수로 꼽힌다. 공화당은 부양책 규모가 너무 크다면서 부채 증가 우려 등을 이유로 부정적 입장을 보여왔다.

CNN은 주요 대기업 CEO들의 지지 선언이 민주당에 힘을 실어주고 있지만 "적어도 현시점까지 공화당의 지지는 존재하지 않는다"며 부양책 처리가 쉽지 않을 수 있다고 전망했다.

zoo@yna.co.kr

댓글쓰기
에디터스 픽Editor's Picks

영상

뉴스
댓글 많은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