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합뉴스 본문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연합뉴스 최신기사
뉴스 검색어 입력 양식

미 "한미훈련 방어적…준비태세 등 고려 규모·시점 결정될 것"

송고시간2021-02-25 08:03

미 "한미훈련 방어적…준비태세 등 고려 규모·시점 결정될 것" (CG)
미 "한미훈련 방어적…준비태세 등 고려 규모·시점 결정될 것" (CG)

[연합뉴스TV 제공]

(워싱턴=연합뉴스) 백나리 특파원 = 미국 국방부는 24일(현지시간) 한미연합훈련이 방어적 성격이라고 강조하면서 준비태세 유지 등을 염두에 두고 규모와 시점이 결정될 것이라고 밝혔다.

미 국방부 대변인은 이날 연합뉴스의 서면질의에 "군사적 준비태세는 (미국) 국방장관의 최우선순위"라면서 "우리의 연합훈련은 동맹의 연합 준비태세를 보장하는 주요한 방법"이라고 답했다.

그는 이어 "이러한 훈련은 도발적이지 않고 방어적 성격이며 오늘밤에라도 싸울 준비가 됐음을 보장하기 위한 동맹의 준비태세를 유지하려는 것"이라면서 "훈련의 규모와 범위, 시점에 대한 어떤 결정도 이러한 요소들을 염두에 두고 양자적으로 이뤄질 것"이라고 설명했다.

한미연합훈련이 도발적이지 않고 방어적 성격이라는 설명은 '도발적 전쟁연습'이라는 북한의 주장에 우회적으로 대응하기 위한 것으로 풀이된다.

이 대변인은 전시작전권 전환과 관련해서는 "상호 합의된 조건이 완전히 충족될 때 전환될 것"이라며 "조건에 기초한 전시작전권 전환은 미국과 한국이 상호 합의한 것이자 우리의 군병력과 지역의 안전 보장에 필요한 것"이라고 밝혀 기본입장을 재확인했다.

미 국방부 대변인의 이러한 입장은 서훈 국가안보실장이 한국시간으로 24일 국회 운영위에서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과 같은 비상적 상황에서 예년과 같은 규모의 (한미연합)훈련은 어렵다"면서 참가규모도 축소될 수밖에 없다고 언급한 데 대한 답변으로 나왔다.

서 실장은 전작권에 대해서는 "가급적 최대한 이른 시일 내에 환수하는 것을 목표로 진행하고 있다"고 했다.

nari@yna.co.kr

댓글쓰기
에디터스 픽Editor's Picks

영상

뉴스
댓글 많은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