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합뉴스 본문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연합뉴스 최신기사
뉴스 검색어 입력 양식

"수송용기 온도 낮아져" 제주도민 맞을 백신 전량 회수, 재이송

송고시간2021-02-25 00:02

beta

제주도민에게 접종할 첫 아스트라제네카(AZ) 백신이 이송 도중 적정 온도 범위를 벗어나 방역 당국이 전량 회수하고 재이송하는 혼란을 겪었다.

25일 질병관리청 등에 따르면 전날 오후 경기 이천 물류센터에서 냉동 탑차를 이용해 제주까지 보낼 3천900회분 분량의 백신 이송을 시작했다.

요약 정보 인공지능이 자동으로 줄인 '세 줄 요약' 기술을 사용합니다. 전체 내용을 이해하기 위해서는 기사 본문과 함께 읽어야 합니다. 제공 = 연합뉴스&줌인터넷®

영상 2∼8도 유지해야 하나 이송 중 1.5도로 떨어져…백신 교체

질병청 "차량 고장 탓은 아냐…백신 문제 없지만 처음이라 주의"

아스트라제네카 백신(CG)
아스트라제네카 백신(CG)

[연합뉴스TV 제공]

(목포·제주=연합뉴스) 장아름 고성식 기자 = 제주도민에게 접종할 첫 아스트라제네카(AZ) 백신이 이송 도중 적정 온도 범위를 벗어나 방역 당국이 전량 회수하고 재이송하는 혼란을 겪었다.

25일 질병관리청 등에 따르면 전날 오후 경기 이천 물류센터에서 냉동 탑차를 이용해 제주까지 보낼 3천900회분 분량의 백신 이송을 시작했다.

AZ 백신은 영하 70도 안팎의 초저온 상태를 유지해야 하는 화이자 백신과 달리 영상 2도∼8도의 상온에서 저장이 가능하다고 알려졌다.

코로나19 백신, 끝까지 안전하게
코로나19 백신, 끝까지 안전하게

(서울=연합뉴스) 국내 첫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백신 접종을 이틀 앞둔 24일 경기도 이천의 지트리비앤티 물류센터에서 경북 안동시 SK바이오사이언스 공장에서 위탁 생산된 아스트라제네카 백신을 실은 차량 앞에 경찰 관계자들이 서 있다.
이날 물류센터에 도착한 백신은 정부가 계약한 75만 명분의 일부인 15만명 분으로, 하루 뒤인 25일부터 전국 각지 보건소와 요양병원으로 순차적으로 운송될 예정이다. 2021.2.24 [사진공동취재단] photo@yna.co.kr

그러나 이천 외곽을 벗어날 무렵 차량 내 수송 용기의 온도가 한때 영상 1.5도로 떨어졌다.

통합관제센터를 통해 온도 유지와 운행 위치 등을 추적하던 질병청은 해당 차량을 물류센터로 옮기고 새로운 백신을 실은 차량을 출발시켰다.

해당 백신은 차량으로 목포 여객선터미널까지 이송한 뒤 카페리를 이용해 제주로 이송할 계획이었다.

애초 오후 11시께 차량이 도착하면 25일 새벽 1시께 카페리가 백신을 싣고 제주로 출발할 예정이었다.

그러나 백신을 전량 교체하면서 목포항 예상 도착 시간이 1시간 30분가량 지연될 것으로 보인다.

새 백신을 실은 차량은 오후 9시 무렵 수도권을 벗어난 것으로 알려졌다.

백신이 여객선 정기 출항 시간인 새벽 1시 이전에 도착하면 제주항에는 당초 계획대로 오전 6시께 도착할 전망이다.

방역 당국은 백신이 온도에 민감한데다가 지난해 계절성 독감 인플루엔자 백신이 상온에 노출됐을 당시 신뢰도에 큰 영향을 준 바 있어 백신을 교체한 것으로 파악됐다.

질병청 관계자는 "차량 주행이나 온도 조절 기능이 고장 난 것은 아니고 수송용기 온도가 미세하게 낮아진 것으로 확인했다"고 해명했다.

이 관계자는 "정밀 조사를 해야 하지만 제품 자체에는 문제가 없는 것으로 보인다"며 "다만 제주까지 가는 첫 백신이고 엄밀하게 판단하면 적정 온도를 일탈한 점, 선박 출발까지 어느 정도 시간이 남은 점 등을 고려해 교체를 결정했다"고 설명했다.

areum@yna.co.kr

댓글쓰기
에디터스 픽Editor's Picks

영상

뉴스
댓글 많은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