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합뉴스 본문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연합뉴스 최신기사
뉴스 검색어 입력 양식

이란 "한국서 10억 달러 우선 회수할 것…미반환시 국제법 대응"

송고시간2021-02-24 21:53

beta

이란 중앙은행 총재가 한국 내 동결자산 70억 달러(약 7조7천억원) 중 10억 달러(약 1조1천억원)를 우선 돌려받을 것이라고 밝혔다.

이란 국영 IRNA 통신 등 현지 매체에 따르면 압돌나세르 헴마티 이란 중앙은행 총재는 24일(현지시간) 기자들과 만난 자리에서 "한국에서 동결된 70억 달러 중 10억 달러를 우선 돌려받을 것"이라고 말했다.

"한국 내 동결 자산은 중앙은행의 소유이며 우리는 법적 조치를 할 권리가 있다"며 "우리는 지급명령(payment order)을 내렸고, 그들이 지급하지 않을 경우 국제법에 따른 대응조치를 할 것"이라고 덧붙였다.

요약 정보 인공지능이 자동으로 줄인 '세 줄 요약' 기술을 사용합니다. 전체 내용을 이해하기 위해서는 기사 본문과 함께 읽어야 합니다. 제공 = 연합뉴스&줌인터넷®

이란 중앙은행총재 "10억 달러 상품 아닌 계좌로 송금될 것"

압돌나세르 헴마티 이란 중앙은행 총재
압돌나세르 헴마티 이란 중앙은행 총재

[이란 정부 홈페이지 캡처. 재판매 및 DB 금지]

(이스탄불=연합뉴스) 김승욱 특파원 = 이란 중앙은행 총재가 한국 내 동결자산 70억 달러(약 7조7천억원) 중 10억 달러(약 1조1천억원)를 우선 돌려받을 것이라고 밝혔다.

만일 한국이 동결 자금을 반환하지 않을 경우 국제법에 따라 사법 절차를 밟을 것이라고도 언급했다.

이란 국영 IRNA 통신 등 현지 매체에 따르면 압돌나세르 헴마티 이란 중앙은행 총재는 24일(현지시간) 기자들과 만난 자리에서 "한국에서 동결된 70억 달러 중 10억 달러를 우선 돌려받을 것"이라고 말했다.

헴마티 총재는 "한국 대사와 만난 자리에서 우리 자산이 어떻게 사용돼야 하는지 분명히 전했다"며 "그들이 원하는 사람(미국)과 협상한 후 동결 해제를 준비하는 것은 한국에 달린 일"이라고 말했다.

그러면서 "10억 달러는 상품의 형태로 반환되지 않을 것"이라며 "이란 은행 계좌로 송금될 것"이라고 강조했다.

이어 "한국 내 동결 자산은 중앙은행의 소유이며 우리는 법적 조치를 할 권리가 있다"며 "우리는 지급명령(payment order)을 내렸고, 그들이 지급하지 않을 경우 국제법에 따른 대응조치를 할 것"이라고 덧붙였다.

앞서 라야 조네이디 법무 담당 부통령은 이달 중순 "한국과의 외교가 통하지 않을 경우 국제법원을 통해 자산 동결을 해제하기 위한 조치를 할 것"이라고 말했다.

이어 "법적 조치를 하기 위한 준비작업에 이미 착수했다"고 덧붙였다.

한국대사관에서 회담한 유정현 주이란대사와 헴마티 이란 중앙은행장
한국대사관에서 회담한 유정현 주이란대사와 헴마티 이란 중앙은행장

[이란 정부 홈페이지 캡처. 재판매 및 DB 금지]

이란 정부는 지난 22일 헴마티 총재와 유정현 주이란대사가 테헤란 한국대사관에서 회담한 후 양측이 한국 내 이란 동결 자산을 이란이 원하는 곳으로 이전하는 데 합의했다고 밝혔다.

알리 라비에이 이란 정부 대변인은 전날 기자 브리핑에서 "첫 번째 조치로 이란 중앙은행의 자산 10억 달러를 돌려받게 될 것"이라고 말했다.

이에 대해 한국 외교부는 동결된 이란 원화 자금의 활용 방안과 관련, 한국 측 제안에 이란이 동의했다고 밝혔다.

그러나 한국 정부는 동결자금 문제는 대(對)이란 제재를 시행 중인 미국과 협의할 사안으로 아직 반환 여부와 금액 등이 결정되지 않았다는 입장이다.

한국에 동결된 이란 자금은 70억 달러(약 7조7천억 원)로 추산된다.

이란은 2010년 이란 중앙은행 명의로 IBK기업은행과 우리은행에 원화 계좌를 개설하고 이 계좌를 통해 원유 수출 대금을 받아왔다.

그러나 미국 정부가 2018년 이란 중앙은행을 제재 명단에 올려 이 계좌를 통한 거래가 중단됐으며, 이란 정부는 이 동결 자금을 해제하라고 요구해왔다.

kind3@yna.co.kr

댓글쓰기
에디터스 픽Editor's Picks

영상

뉴스
댓글 많은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