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합뉴스 본문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연합뉴스 최신기사
뉴스 검색어 입력 양식

티아라 지연 측 "수 차례 살해 협박…경찰에 수사 요청"

송고시간2021-02-24 20:55

beta

가수 겸 배우 지연(본명 박지연·28)에게 여러 차례의 살해 협박이 이어지자 소속사가 강경 대응에 나섰다.

소속사 파트너즈파크는 24일 입장문을 내고 "지연이 신원을 알 수 없는 사람으로부터 트위터 및 인스타그램을 통해 공개적으로 여러 차례 살해 협박을 받고 있다"며 "이 사건을 엄중히 보고 강경히 대응할 방침"이라고 밝혔다.

"소속사는 현재 모든 증거를 수집 중이며 지연의 안전을 최우선으로 생각해 경찰에 정식으로 수사 요청을 했다"며 "(지연의) 심리적 안정에도 온 힘을 쏟고 있다"고 덧붙였다.

요약 정보 인공지능이 자동으로 줄인 '세 줄 요약' 기술을 사용합니다. 전체 내용을 이해하기 위해서는 기사 본문과 함께 읽어야 합니다. 제공 = 연합뉴스&줌인터넷®
가수 겸 배우 지연
가수 겸 배우 지연

[연합뉴스 자료사진]

(서울=연합뉴스) 김정진 기자 = 가수 겸 배우 지연(본명 박지연·28)에게 여러 차례의 살해 협박이 이어지자 소속사가 강경 대응에 나섰다.

소속사 파트너즈파크는 24일 입장문을 내고 "지연이 신원을 알 수 없는 사람으로부터 트위터 및 인스타그램을 통해 공개적으로 여러 차례 살해 협박을 받고 있다"며 "이 사건을 엄중히 보고 강경히 대응할 방침"이라고 밝혔다.

이어 "소속사는 현재 모든 증거를 수집 중이며 지연의 안전을 최우선으로 생각해 경찰에 정식으로 수사 요청을 했다"며 "(지연의) 심리적 안정에도 온 힘을 쏟고 있다"고 덧붙였다.

해당 사건은 현재 서울 성동경찰서에 접수된 상태다.

2009년 그룹 티아라의 멤버로 데뷔한 지연은 솔로 가수로도 활동했다. 또 드라마 '공부의 신'(2010), '드림하이 2'(2012), '너의 노래를 들려줘'(2019) 등을 통해 배우로도 활약하고 있다.

stopn@yna.co.kr

댓글쓰기
에디터스 픽Editor's Picks

영상

뉴스
댓글 많은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