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합뉴스 본문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연합뉴스 최신기사
뉴스 검색어 입력 양식

스리랑카 전 대통령, '부활절 테러' 대처 소홀로 처벌 위기

송고시간2021-02-24 17:44

beta

마이트리팔라 시리세나 스리랑카 전 대통령이 2019년 270여 명의 목숨을 앗아간 '부활절 테러'에 제대로 대처하지 못했다는 이유로 처벌 위기에 몰렸다.

24일 AFP통신과 현지 언론은 전날 공개된 이번 사건 조사 보고서에 이런 내용이 담겼다고 보도했다.

대통령 직속 특별조사위원회는 보고서에서 시리세나 전 대통령과 정보당국 책임자들은 테러 방지에 실패한 책임이 있다며 이들을 기소해야 한다고 지적했다.

요약 정보 인공지능이 자동으로 줄인 '세 줄 요약' 기술을 사용합니다. 전체 내용을 이해하기 위해서는 기사 본문과 함께 읽어야 합니다. 제공 = 연합뉴스&줌인터넷®

정부 조사위 "인도 정보당국 사전 경고에도 대비 실패"

2019년 4월 21일 '부활절 테러'로 파괴된 스리랑카 수도 콜롬보 북쪽 네곰보의 한 성당 내부 모습. [EPA=연합뉴스]

2019년 4월 21일 '부활절 테러'로 파괴된 스리랑카 수도 콜롬보 북쪽 네곰보의 한 성당 내부 모습. [EPA=연합뉴스]

(뉴델리=연합뉴스) 김영현 특파원 = 마이트리팔라 시리세나 스리랑카 전 대통령이 2019년 270여 명의 목숨을 앗아간 '부활절 테러'에 제대로 대처하지 못했다는 이유로 처벌 위기에 몰렸다.

24일 AFP통신과 현지 언론은 전날 공개된 이번 사건 조사 보고서에 이런 내용이 담겼다고 보도했다.

대통령 직속 특별조사위원회는 보고서에서 시리세나 전 대통령과 정보당국 책임자들은 테러 방지에 실패한 책임이 있다며 이들을 기소해야 한다고 지적했다.

스리랑카에서는 2019년 4월 21일 부활절에 수도 콜롬보 등의 호텔 3곳과 교회 3곳에서 연쇄 자살폭탄 테러가 발생, 270여 명이 숨졌다.

마이트리팔라 시리세나 스리랑카 전 대통령 [AP=연합뉴스]

마이트리팔라 시리세나 스리랑카 전 대통령 [AP=연합뉴스]

문제는 당시 사건 발생 17일 전에 인도 정보당국이 스리랑카 정부에 테러 발생 가능성과 관련 정보 등을 전달했다는 점이다.

위원회는 시리세나 전 대통령이 이와 관련한 정보를 정보당국으로부터 미리 전달받고도 무시했을 가능성이 있다고 주장했다.

위원회는 또 인도 측의 경고에도 불구하고 행동에 나서지 않은 당시 정보국 수장 닐란타 자야와르데나에게도 형사 책임이 있다고 밝혔다.

위원회는 보고서에서 "자야와르데나는 인도가 제공한 정보의 무게를 희석했다"고 강조했다.

당시 경찰 치안감이었던 푸지트 자야순다라와 국방부 고위 공무원 헤마시리 페르난도도 직무 태만의 책임이 있다고 보고서는 지적했다.

이에 대해 시리세나 전 대통령은 테러 경고 관련 정보에 대해 보고 받지 못했다고 주장해왔다. 2019년 11월 대통령 직에서 물러난 그는 지난해 8월 총선에서 여당 국회의원으로 출마해 당선된 상태다.

cool@yna.co.kr

댓글쓰기
에디터스 픽Editor's Picks

영상

뉴스
댓글 많은 뉴스